‘세월호 분향소’에 불 지른 60대, 이유를 물어보니 그 대답이 황당하다

13

전북 전주시 세월호 분향소에 불을 지른 혐의로 붙잡힌 60대가 분향소를 특정 종교시설로 착각하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전주 세월호 분향소. / 연합뉴스

21일 전주완산경찰서는 일반물건 방화 혐의로 A(60대)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방화 혐의를 시인하며 “종교 때문에 가정이 파탄이 났는데 해당 천막을 보니까 그 종교에서 사용하는 시설인 줄 알고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세월호 분향소가 10년째 같은 자리에 위치한 점 등을 고려해 A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를 상대로 구체적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며 “조사 이후 구속 영장 검토 여부도 결정할 계획”이라 말했다.

A 씨는 지난 19일 오후 8시 30분쯤 전주시 완산구 풍남문 광장의 세월호 분향소에 불을 지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다행히 지나가던 시민들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초기 진화를 하면서 큰 불로 번지는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경찰은 세월호 분향소에 이미 전기가 끊긴 점, 촛불을 사용하는 제단에는 탄 흔적이 없는 점 등을 근거로 방화 또는 실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였다.

불이 난 전주 세월호 분향소. / 연합뉴스

사건 발생 후 CCTV 분석에 나선 경찰은 범행 현장을 배회하던 A 씨를 방화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후 사건 발생 20여 시간 만인 지난 20일 오후 4시 30분쯤 A 씨를 풍남문 광장 인근에서 체포했다.

A 씨는 일정한 주거지 없이 풍남문 광장 근처에서 노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세월호 분향소는 참사 4개월 뒤인 2014년 8월에 설치됐다. 이후 한 차례 자진 철거됐다가 다시 설치돼 10여 년간 같은 자리에 자리 잡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