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5·18 광주 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684

홍준표 대구시장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유공자의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한 가운데, 명단 공개에 대한 네티즌의 반발에도 “국가유공자가 무엇이 숨길 게 있나” 라고 재반박했다.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지난 17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이 참배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지난 18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꿈’에 “유공자 명단 공개는 막말”이라며 홍 시장의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홍 시장이 강기정 광주시장과 함께 5·18민주묘지에 참배한 후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5·18 유공자 명단 공개’라는 막말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며 “‘죄지은 게 아니고 나라를 위해서 몸을 바쳐 희생했는데 왜 비공개해야 하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장님께서 5·18 유공자 명단을 계속 주장하시면 중도층과 홍카(홍 시장의 별명)를 지지하는 호남인들에게 깊은 반감을 산다”며 “사과를 안 하신다면 대권 경쟁에서 매우 불리하다”고 덧붙였다.

이후 홍 시장은 해당 게시글에 직접 댓글을 달아 반박했다. 그는 “그런 단견으로 5·18 영령을 모욕하는 사람들이 이상한 사람들”이라며 “성범죄도 아닌데 2차 가해 운운하느냐”고 적었다.

이어 그는 “그걸 막말이라는 사람들의 인식 구조가 의아스럽다”면서 “국가유공자가 무엇이 숨길 게 있나요?”라고 답했다.

또 “군부독재 시절엔 명단이 알려지면 2차 불이익이 우려돼 그랬겠지만, 이젠 역사에 남을 자랑스런 이름인데 왜 익명으로 삽니까”라고도 주장했다.

홍 시장은 지난 17일 5·18 광주 민주화운동 44주년을 앞두고 대구시 대표단과 함께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 방문해 참배했다.

+1
3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