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한국 프로야구 지명타자 연봉 순위’ 공동 2위는 김현수·최형우, 1위는 바로…

12
지명타자는 ‘타자의 꽃’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수비는 하지 않고 타격 하나만 보기 때문이다. 당연히 타격이 가장 뛰어나야 하는 포지션이다. 타격은 뛰어나지만, 체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노장들이 제2의 전성기를 과시할 수 있는 포지션이다. 2024년 시즌 지명타자 연봉 TOP3를 알아보자.
1위 전준우
지난달 23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SSG 랜더스의 경기에서 1회 말 2사 주자 1루 상황 롯데 전준우가 2점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 연합뉴스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는 올 시즌 연봉 13억 원을 받으면서 지명타자 연봉 1위에 올랐다.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두 번째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취득하며 자이언츠와 계약기간 4년 최대 47억 원에 계약을 맺었다. 첫 번째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었던 4년 전 스토브리그에서 4년 최대 34억 원에 사인했던 그는 철저한 몸 관리로 기량을 입증해 30대 후반에 접어든 나이에도 오히려 더 좋은 조건으로 자이언츠와 계약을 맺었다.

그는 지난 시즌 138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2, 154안타, 17홈런, 77타점, OPS 0.852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초반이기 하지만 40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4, 50안타, 7홈런 OPS 0.903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공동 2위 김현수
지난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8회 말 2사 1루 상황에서 LG 김현수가 유격수 라인드라이브 아웃 뒤 아쉬워하고 있다. / 뉴스1

LG 트윈스 김현수는 올 시즌 연봉 10억 원을 받으면서 지명타자 연봉 공동 2위에 올랐다. 그는 2022시즌을 앞두고 두 번째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취득하며 트윈스와 4+2년, 최대 115억 원에 대형 계약을 맺었다. 그는 4년 전에도 미국에서 돌아와 트윈스와 계약할 때 4년간 115억 원이라는 거액에 사인했다.

그는 지난 시즌 133경기에 출장해 타율 0.293, 143안타, 6홈런, 88타점, OPS 0.747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초반이기 하지만 44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0, 54안타, 4홈런 OPS 0.808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공동 2위 최형우
지난 8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8회 초 1사 상황 KIA 4번 타자 최형우가 우월 1점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 뉴스1

KIA 타이거즈 최형우는 올 시즌 연봉 10억 원을 받으면서 지명타자 연봉 공동 2위에 올랐다. 그는 올 시즌을 앞두고 타이거즈와 1+1년에 연봉 20억 원, 옵션 2억 원을 보태 총액 22억 원에 다년 계약을 맺었다. 그가 올 시즌 옵션을 달성하면 내년 계약은 자동으로 연장된다. 그는 2016년 말 삼성 라이온즈를 떠나 타이거즈로 FA 이적하면서 4년간 계약금 40억 원, 연봉 15억 원 등 총액 100억 원을 받아 최초로 FA 100억 원 시대를 개척했다. 이어 첫 FA 계약이 끝난 뒤 2020년 12월 타이거즈와 계약기간 3년, 계약금 13억 원, 연봉 9억 원, 옵션 7억 원 등 총액 47억 원에 재계약했다.

그는 지난 시즌 13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2, 130안타, 17홈런, 81타점, OPS 0.887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초반이기 하지만 4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8, 48안타, 8홈런 OPS 0.927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3위 손아섭
손아섭(NC 다이노스)이 지난해 12월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지명타자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 뉴스1

NC 다이노스 손아섭은 올 시즌 연봉 5억 원을 받으면서 지명타자 연봉 3위에 올랐다. 그는 2022시즌을 앞두고 다이노스와 4년 총액 64억 원에 계약했다. 그는 방망이를 짧게 잡고 치는 전형적인 컨택형 타자다. 또 그는 한국 프로야구 리그 최고 수준의 안타 생산 능력을 자랑하는 타자다.

그는 지난 시즌 140경기에 출장해 타율 0.339, 187안타, 5홈런, 65타점, OPS 0.836의 성적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초반이기 하지만 4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6, 57안타, 3홈런 OPS 0.736에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