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 이어 돼지고기서도 주삿바늘 발견 (주삿바늘 나온 이유+사진)

13

최근 국내산 한우를 먹다가 그 안에 있던 주삿바늘을 삼켰다는 사연이 전해져 충격을 안긴 가운데 돼지고기에서도 주삿바늘이 나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우 주삿바늘 나온 뉴스 보면서 밥 먹는데…’라는 글이 게재됐다.

돼지고기에서 나온 바늘 / 보배드림

작성자 A씨는 “한우에서 주삿바늘이 나왔다는 뉴스를 보면서 돼지고기로 제육볶음을 만들어 먹고 있는데 뭔가 아드득해서 보니까 뉴스에서 나온 똑같은 주삿바늘이 나왔다”며 사진을 첨부했다.

실제 사진 속에는 제육 볶음 속 약 5cm 정도로 보이는 주삿바늘이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아기 안 줘서 다행이지 너무 놀랐다. 뉴스에서는 한우라고 했는데 저희는 돼지고기다. 어디에 신고하면 좋을지 모르겠다”고 호소했다.

정육점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누리꾼 B 씨는 “제가 알기론 저 바늘은 주삿바늘이 아니고, 고기 자르는 슬라이스가 두께 조정하는 게 잘 안 맞아서 쇠를 깎은 바늘로 알고 있다”라며 “주사기 바늘이 부러졌으면 주사를 놓은 사람이 인지했거나, 가축이 그 부분을 지속해서 불편해했을 거라 모를 리 없다. 슬라이스기나 연육기 사용 중에 바늘이 부러진 채로 팔려나가는 상황이라 생각된다”고 추측했다.

한우에서 나온 바늘- 바늘 삼킨 C씨 남편이 찍은 엑스레이 / 보배드림

앞서 지난 14일에는 투플러스 등급의 한우를 구워 먹다가 주삿바늘을 발견하고 심지어 일부는 삼켜 병원 진료를 받고 있다는 사연이 전해져 논란이 일었다.

작성자 C 씨는 “주말에 남편과 고기를 구워 먹던 도중 뭔가 딱딱한 게 씹혀서 뱉었는데 처음엔 작은 철심이라 옆에 뱉어놓고 계속 먹었다”며 “그런데 또 씹혀서 뱉었더니 주삿바늘 침 같은 뾰족한 앞머리가 나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후 C씨는 600g 중 400g을 먹은 상태라 혹시 다른 조각을 삼킨 건 아닌가 찝찝한 마음에 병원 응급실을 찾아가 엑스레이를 촬영했다. 검사 결과 C 씨 남편 위장에서 바늘 조각으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발견됐다.

C씨는 바늘 사진과 남편 엑스레이 사진 등을 첨부하며 “찌그러진 바늘은 처음 먹다가 뱉은 조각이다. 남편이 씹어서 저렇다. 두 번째 뱉은 게 바늘 앞머리였다”며 “크기는 손가락 두 마디 정도”라고 말했다.

현재 남편은 병원에서 경과를 관찰하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