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가고 결혼해도 알린다”…학폭으로 딸 잃은 母, “혼자 안 죽어” 복수 예고

15

‘학교폭력’으로 사랑하는 자식을 떠나보낸 학부모가 자신이 남긴 폭로 게시물이 가해 학생 측 부모의 신고로 삭제되자 재차 상응한 복수를 하겠다며 경고하고 나섰다.

학부모 A씨는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OO 잘 지내니?”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지난 7일 자신의 딸이 학교폭력으로 세상을 떠났다며 “내 인생에서 이제 남은 건 내 딸을 죽음에 이르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는 것밖에 없다. 네가 처음이 될지 마지막이 될지 모르겠지만, 다음에 보자”라며 처절한 응징을 암시한 글을 남기며 큰 화제가 된 바 있다.

A씨는 “한번만 더 내 글에 딴지를 걸면 그날로 김OO 학교, 전화번호, 사진, 가족관계까지 다 공개하겠다”며 “그때는 학교와 교육청에 고소까지 진행하겠다. 이제 무서울 것도 없다.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할 테면 해라”라고 적었다.

그는 이어 “난 이제 시작했다. 내 딸을 그렇게 만든 인간들에 대한 복수. 3명쯤 있다. 당신 딸, 어느 미친 X, 죽일 X. 미친 X은 내 딸이 생전에 용서해서 죽이고 싶지만 애써 딸의 의지대로 견디고 있다. 죽일 X은 재판을 받고 있다. 법적으로 처벌할 것”이라며 울분을 토했다.

전문 출처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