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중국 산 속 ‘김구 공관’ 발견…정부는 5년 전 알고도 외면

170

검은 대리석 한가운데에는 김구 공관이라고 적혀있습니다. 충칭시의 자치구인 사핑바구가 보호문화재로 지정했다는 표지석입니다. 당시에는 벽면만 겨우 남아있었는데 최근 조사를 거쳐 원래 모습 그대로 복원했습니다.

출입구엔 김구 선생에 대한 자세한 소개도 있습니다.

[이형진/한국광복군기념사업회장 : 일제의 폭격에서 보호해 주기 위해서 여기에다가 공관을 만들어… 집무실입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그만큼 존중해주고…]

이역만리에서 발견된 김구 공관은 일제강점기, 잊을 수 없는 역사를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새로운 증거입니다.

[앵커]

보신 것처럼 김구 선생의 공관은 중국 지자체가 문화재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정작 우리 기관들은 이곳에 대한 사료가 없다며 사실상 모른 체 해왔는데, JTBC가 이번 현지 취재를 통해 확보한 사료들을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2005년도 책에는 김구공관의 복원 전 사진이 실려 있습니다. 목재인 창틀과 테라스는 부식됐지만 지금의 모습과 똑같습니다.

저자는 JTBC에 “중국 정부의 자료를 참고해서 쓴 책”이라고 했습니다. 우리 독립기념관도 5년 전 김구 공관의 소문은 들었다고 했습니다.

[독립기념관 관계자 : 정식적으로 거기를 조사한 적은 없고요. 저희가 가지고 있는 자료에는 근거가 없더라고요.]

중국엔 자료 요청도 하지 않았습니다.

[독립기념관 관계자 : 말씀하신 그 자료는 저희가 현재까지도 접근을 못 했고요. 혹시 보내주시면…]

취재진이 접촉한 국내 역사 분야 전문가들은 “중국 측 자료 입수가 시급하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독립기념관은 JTBC가 보낸 취재 내용을 검토뒤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 밝혔습니다.

링크에 뉴스 영상으로 자료화면이랑 같이 보면 더 좋을 것 같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