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남성 참변…장흥 축사 비닐장치에 빨려들어가 사망

7

전남 장흥군 축사에서 일을 하던 80대가 비닐 장치에 몸이 빨려들어가는 바람에 숨졌다.

전남 장흥경찰서 / 연합뉴스TV 캡처

14일 장흥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낮 12시 23분께 장흥군 유치면 한 축사에서 80대 남성 A씨가 비닐을 걷어 올리거나 내릴 수 있는 개폐기 장치에 몸이 낀 채 발견됐다.

A씨 부인의 신고로 119 구조대가 출동했지만 A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A씨가 축사의 비닐을 걷어 올리는 작업을 하다 몸이 빨려 들어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