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호하게 대응”…’라인야후 사태’에 대통령실이 입장을 밝혔다

11

대통령실이 ‘라인야후 사태’와 관련해 네이버 의사에 반하는 부당한 조치가 있을 경우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대통령실은 반일 프레임을 씌우는 것은 국익을 훼손시키는 일이라 덧붙였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이 1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일본 정부의 행정지도로 촉발된 ‘라인 사태’와 관련해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13일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우리 기업이 해외에서 어떠한 불리한 처분이나 불리한 여건 없이 자율적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며 “우리 기업의 의사에 조금이라도 반하는 부당한 조치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태윤 실장은 “이번 사안에서 정부는 무엇보다 우리 국민과 이익을 최우선에 놓고 필요한 모든 일을 한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며 “이런 원칙하에서 정부는 지금까지 네이버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정부 대응에 반영해 왔다”고 전했다.

또한 성태윤 실장은 정치권에 대해서도 초당적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일각의 반일 조장하는 정치 프레임이 국익을 훼손하고 우리 기업을 보호하고 이해관계를 반영하는 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KBS 보도에 따르면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네이버가 원하는 방식으로 대응하면서 지분 매각 관련한 논의가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지분 매각을 포함하여 여러 가능성을 놓고 소프트뱅크와 네이버가 협의 중이라고 네이버가 밝혔지만, 아주 상세한 내용은 네이버의 이익을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밝히기 어렵다”고 답했다.

해당 관계자는 “네이버가 더 진실되고 구체적인 입장을 주는 것이 정부가 네이버를 돕는 데 최대한 유리할 것”이라며 “구체적 입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