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타야 드럼통’ 한국인 시신, 열 손가락 모두 잘린 상태…충격 소식

6

태국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살해당한 사건과 관련해 태국 매체에서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태국 관광지 파타야 저수지에서 건져 올린 드럼통(플라스틱 통)에서 발견된 30대 한국인 관광객 시신이 크게 훼손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 당국은 고문 여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경찰이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플라스틱 통에 한국인 관광객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 태국 매체 카오솟-연합뉴스

태국 현지 매체 보도를 토대로 13일 조선일보가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13일 태국공영방송(TPBS)은 태국에서 숨진 채 발견된 30대 한국인 남성 관광객의 시신 손가락이 모두 절단된 상태였다고 보도했다.

TPBS는 “피해자의 손가락이 어떻게 잘렸는지는 법의학적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만약 사망 전에 손가락이 절단됐다면 고문의 일환, 사망 후라면 신원 확인을 어렵게 하기 위한 목적일 수 있다”라고 전했다.

13일 이데일리도 TPBS 보도 내용을 토대로 ” 태국 경찰이 용의자들의 고문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피해자는 발견 당시 열 손가락이 모두 사라진 상태였는데 태국 경찰은 피해자 사망 전 손가락이 잘렸다면 고문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라고 전했다.

경찰 자료 사진 / Maxim Studio-shutterstock.com

이날 연합뉴스는 피의자 1명이 국내에서 경찰에 붙잡혔다고 전했다.경찰 당국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한국인 용의자 3명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상황이다.

경남경찰청 형사기동대는 태국 파타야에서 공범 2명과 함께 30대 한국인 관광객을 살해하고 시신을 저수지에 유기한 혐의(살인 및 사체유기 등)로 20대 A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피의자 가운데 1명이 지난 9일 국내로 입국한 사실을 확인하고 소재를 추적해 오다가 전날 오후 7시 46분쯤 A 씨를 전북 정읍시에 있는 주거지에서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공범 2명에 대해선 태국 출국 사실이 확인되지 않아 경찰이 태국 경찰과 국제 공조를 통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태국 경찰은 지난 11일(현지 시각)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멘트로 메워진 플라스틱 통 안에 30대 한국인 남성 관광객 시신이 담긴 것을 발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