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10명 중 2명만 “다시 태어나도 교직 선택”…역대 최저 충격적 수준

7

교사들의 현실을 보여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교권 침해 문제로 교직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 현직 교사 10명 가운데 2명 정도만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선택하겠다’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전국 유·초·중·고·대학 교원 1만 13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공개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해당 설문조사 결과 ‘다시 태어나면 교직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은 19.7%로 나타났다.

이는 2012년부터 교총이 진행한 9번 설문을 통틀어 역대 최저 수준이자 첫 10%대 기록이고 한국교총은 설명했다.

2012년 실시된 첫 설문에서는 ‘다시 교직을 선택하겠다’는 답이 36.7%로 나타났다. 이후 2016년 52.6%로 올랐다가 2019년 39.2%, 2022년 29.9%, 2023년 20.0%로 하락세를 보였다.

현재 교직 생활에 만족하는지에 대해서도 ‘그렇다’는 응답은 21.4%에 불과했다.

2006년 첫 설문(67.8%)에 비해 3분의 1 수준으로 낮아진 수치다. 같은 취지의 설문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저치라고 한국교총은 설명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와 관련해 한국교총은 “갈수록 교원들이 긍지, 사명, 열정을 잃어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복할 수 없는 단계가 되기 전에 특단의 교권 보호 법·제도를 마련하고 행정업무 폐지·이관 등 근무 여건 및 처우 개선을 추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