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손흥민’ 꿈꾸던 20대 축구선수, 7명 생명 살리고 하늘로

11

음주운전 차량에 치인 20대 축구선수가 7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뇌사장기기증으로 7명 살린 진호승 씨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진호승(22세) 씨가 2022년 9월 24일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뇌사 장기기증으로 심장, 좌우 폐장·신장·안구, 간장, 췌장을 기증했다고 13일 밝혔다.

진 씨의 기증 사실은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2년이 지난 뒤에야 공개됐다.

진 씨는 지난 2022년 9월 20일 친구를 만난 후 전동 킥보드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던 중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서 쓰러진 뒤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후 가족의 동의로 장기를 기증했고, 가족들은 누구라도 함께 기억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늦게나마 진 씨의 기증 사실을 공개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진 씨는 음주운전 차량에 유럽 축구의 꿈을 빼앗긴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는 어릴 적부터 ‘제2의 손흥민’이 되기를 꿈꾸며 10년 넘게 축구 선수로 활동해 왔다. 고등학생 때는 인천 유나이티드 유소년팀에서 활동했고, 졸업 후에는 독일에서 1년가량 유학하며 유럽 축구를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진 씨의 어머니 김보민 씨의 가슴 절절한 마지막 인사도 알려졌다.

김 씨는 “호승아, 꿈에 엄마한테 왔었잖아. 엄마가 울면서 ‘너 이 녀석 어디 갔다가 이제 왔냐’고 호통치면서 네 얼굴 어루만지면서 울었더니 네가 ‘잘 지내고 있다. 엄마 잘 지내’라면서 꼭 안아줬잖아. 엄마 잘 지내고 있으니 하늘에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 엄마 아들로 와줘서 정말 고마웠어. 사랑해”라는 말로 사랑하는 아들을 떠나보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