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배 곽명우 유죄 판결…OK금융-현대캐피탈 트레이드 무산

11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은 곽명우 / 한국배구연맹 제공.

남자프로배구 OK금융그룹 세터 곽명우가 법원으로부터 유죄 판결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에 단행한 OK금융그룹과 현대캐피탈의 트레이드도 무산됐다.

12일 OK금융그룹 구단 등에 따르면 곽명우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및 상해 혐의로 징역 6개월, 자격정지 1년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구단 관계자는 “선수 개인 신상 문제가 있어서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지만 선수가 사법처리를 받았다는 걸 최근 확인했다”면서 “이에 한국배구연맹(KOVO)에 트레이드 공시 철회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4월 19일 OK금융그룹은 현대캐피탈에 세터 곽명우를 내주고, 미들 블로커 차영석과 2024-2025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지명권을 받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아직 KOVO는 이 트레이드를 공시하지 않았고, OK금융그룹은 KOVO에 트레이드 공시 철회 요청을 했다.

곽명우는 2013-2014시즌 V리그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1순위로 OK금융그룹 배구단에 입단했다.

10시즌 동안 한 팀에서만 뛰며 2014-2015시즌, 2015-2016시즌 OK금융그룹 배구단의 2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공헌했다.

2023-2024시즌에도 34경기 126세트에 출전하며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OK금융그룹 배구단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끌었다.

하지만, 2023-2024시즌 중 법원으로부터 유죄를 선고받았다. 판결이 난 뒤에도 곽명우는 경기에 출전했고, 시즌이 끝나고 양 구단은 트레이드까지 추진했다.

OK금융그룹 구단은 트레이드 논의가 끝난 뒤에야 곽명우가 재판을 받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주장했다.

곽명우가 사법기관의 처벌을 받은 걸 확인한 뒤 OK금융그룹은 트레이드를 철회했다.

곽명우는 KOVO의 징계를 받을 가능성도 크다.

KOVO 상벌규정 3장 제10조 1항은 ‘성범죄(성희롱 포함), 폭력, 음주운전, 불법약물, 도박, 승부조작, 인종차별, 과거에 발생한 학교폭력, 인권침해 등 사회 중대한 범죄행위 및 이에 준하는 사유로 품위를 손상하는 행위를 한 구성원’을 징계 대상으로 정의했다.

2024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11일(현지시간) 끝나 KOVO와 각 구단 주요 관계자들은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KOVO 관계자는 “한국으로 돌아가 정확하게 상황을 파악하고, 이에 관련한 논의를 할 것”이라며 “상벌위원회 개최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