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일부 통제…” 근로자의날, 꼭 확인해야 할 정보

7

5월 1일 근로자의날 관련 꼭 확인해야 할 정보가 떴다.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개최되고 일부 도로가 통제돼 교통혼잡이 예상된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서울경찰청은 이날 세종 교차로―덕수궁 대한문 구간에서 민주노총 조합원 2만 5000명이 참가하는 집회가 열리고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 도로에서는 7000명이 참가하는 한국노총 집회가 열려 일대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세종대로, 을지로 일대에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며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부득이 자가용을 이용할 때는 교통정보를 미리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낮 12시 사전대회를 시작한 뒤 오후 2시 본집회를 열고 도심 행진에 나섰다가 오후 4~5시 집회를 종료할 계획이다.

다만, 구체적인 행진 경로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한국노총은 오후 1시쯤 사전 집회를 시작한 뒤 오후 3시 30분쯤 행진 없이 집회를 마친다.

경찰은 집회·행진 구간에 경찰 200여 명을 배치하고 차량 우회 등 교통 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02-700-5000)와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서울경찰교통정보 카카오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