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엔 두 분만 따로 만나시라” 했더니 윤 대통령-이재명 대표가 보인 반응 (영수회담)

7
“다음엔 두 분만 따로 만나시라 했더니 고개 끄덕이시더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첫 영수회담에서 환한 표정으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뉴스1(대통령실 제공)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가진 첫 회담 자리서 ‘향후 독대 제안에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해당 발언은 같은 날 방송된 KBS 9시 뉴스에서 나왔다.

이날 KBS 9시 뉴스에 출연한 정 실장은 “(영수회담) 말미에 제가 ‘다음 번에는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배석자 없이 두 분만 따로 만나시는 것이 어떨까요’라고 한번 말씀을 던져봤는데 두 분 (윤 대통령과 이 대표) 모두 고개를 끄덕였다”고 발언했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진행된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첫 양자 회담엔 정 실장과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민주당 진성준 정책위원회 의장, 천준호 대표비서실장, 박성준 당 수석대변인이 배석했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130여 분간 정국 현안을 폭넓게 논의했지만, 회담과 관련한 별도의 합의문은 채택하지 못했다. 줄곧 평행선을 달렸다.

이 대표는 회담 시작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과 이태원 참사 특별법 수용 등의 요구사항을 나열했지만, 윤 대통령은 난색을 표했다. 또 여·야·정 민생협의체 가동과 관련해서도 이견을 드러냈다.

다만 대통령실은 지속적인 회담 가능성을 열어두면서 협치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영수회담에 앞서 집무실에 도착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맞이하며 악수하고 있다 / 뉴스1(대통령실 제공)

대통령실 이도운 홍보수석은 브리핑에서 “야당과의 소통·협치의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오늘 만남은 ‘정치 복원’이라는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을 수용하는 과정이다. 향후 정치적 상황을 예측하기 쉽지 않지만, 소통과 협치가 계속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