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분노 폭발… 손흥민과 이강인 탓했던 클린스만 전 감독을 저격했다 (+이유)

5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위르겐 클린스만 전 한국 대표팀 감독을 비판했다.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C조 조별리그 3차전 대한민국과 태국과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이강인이 후반 교체 투입되고 있다. / 뉴스1

서 교수는 30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클린스만이 오스트리아 스포츠 토크쇼에서 한국에 대해 부정적으로 발언했다. 이미 화해로 잘 끝난 손흥민(토트넘)과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탁구 게이트’에 관해 언급하는 등 15년 동안 한국이 아시안컵에서 거둔 최고의 결과였다고 스스로 자화자찬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 교수는 클린스만에게 “당신은 한국 축구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다. 전술 및 능력이 없는 건 물론이고, 잦은 외유와 한국에서의 비거주가 말이 되냐?”며 “아시안컵과 관련한 세계 주요 외신의 기사를 한번 확인해 봐라. 당신을 칭찬하는 기사는 전혀 없다. 한국 문화를 탓하기 전에 스스로를 먼저 반성하라”는 내용의 메일을 보냈다고 전했다.

그는 “클린스만은 아시안컵 대회 기간 도중 불성실한 태도와 무능한 지도력 등으로 거센 비판을 받았다. 특히 선수단 간 불화도 방관하는 등 선수단 통제 능력에서도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 지난 2월에 경질됐다. 세계적인 셀럽들의 한국 비하 발언에 대해 꾸준히 대응해 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강력한 대응해 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요르단과 4강전을 하루 앞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지난 2월 5일(현지 시각) 카타르 도하 메인미디어센터(MMC)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출사표를 밝히고 있다. / 뉴스1

앞서 클린스만은 전 감독은 지난 22일(현지 시각) 방송된 오스트리아 세르부스TV 스포츠 토크쇼에 출연해 “파리에서 뛰는 젊은 선수(이강인)가 토트넘 홋스퍼 주장인 나이 많은 선수(손흥민)에게 무례한 말을 했다. 그걸 마음에 담아둔 나머지 둘이 싸움을 벌였다. 젊은 선수가 손흥민의 손가락을 탈골시켰다”라고 말했다.

이어 “몇 명이 끼어들어 말리고 나서 헤어졌다. 이튿날도 대화했지만 모두 충격받아 정신이 남아있지 않았고 그 순간 더 이상 ‘함께’가 아니라고 느꼈다”고 전했다. 이후 준결승에서 패했지만 15년 동안 한국이 아시안컵에서 거둔 최고의 결과였다. 하지만 한국 문화에서는 누군가 책임져야 했다. 선수들은 다음 대회에 나가야 해서 코치가 책임져야 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2년간 한국어를 배워 제한적이지만 단어를 읽을 수 있었다. 하지만 선수들 사이에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알 수는 없었다. 한국 문화에서는 틀렸더라도 나이 많은 쪽이 항상 옳다는 걸 배웠다”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의 1년은 경험과 배움 면에서 환상적이었다. 한국팀이 월드컵 8강을 뛰어넘는 실력을 갖추고 있었기 때문에 우리는 계속 나아가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국 홍보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중국 공산당의 대표 기관지인 ‘중국 청년보’에 동해광고를 게재했다고 2014년 7월 4일 밝혔다. / 뉴스1=서경덕 교수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