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행선 달린 첫 영수회담…조국, 윤 대통령 향해 맹렬한 비판

8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첫 영수회담을 가진 가운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날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 뉴스1

조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대통령은 왜 이 대표를 만난 것이냐”며 “사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려고 만났냐”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야당 대표가 총선에서 확인된 국민 물음을 질문지로 만들어 들고 갔지만 윤 대통령은 아무런 답변도 내놓지 않았다”며 “가장 중요한 시험에서 백지 답안을 낸 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는 안 된다. 국회가 비상한 대처에 나서야 한다. 민생 위기가 심각하다”며 “김진표 국회의장님께 요청한다. 국가 의전 서열 2위인 국회의장님께서 여야를 불러 모아 국회가 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토록 하고 즉각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미정 조국혁신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혹시나 기대했지만 결과는 역시나였다. 민심을 경청하겠다더니 총선 직후 국무회의에서 자기 할 말만 했다. 오늘 회담에서도 듣기보다는 말하기에 치중했는데 문제는 알맹이가 없었다는 것”이라고 비판하며 “소통의 기본은 경청이다. 우선 경청하는 연습부터 하시길 권한다”고 전했다.

이날 윤 대통령과 이 대표는 첫 양자 회담을 열어 130여 분간 정국 현안을 폭넓게 논의했지만 평행선을 달렸다. 회담과 관련한 별도의 합의문은 채택하지 못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영수회담에 앞서 집무실에 도착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맞이하며 악수하고 있다 / 뉴스1(대통령실 제공)

이 대표는 회담 시작에 앞서 모두 발언을 통해 ‘해병대 채상병 사망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과 이태원 참사 특별법 수용 등의 요구사항을 나열했지만, 윤 대통령은 난색을 표했다.

이 대표가 이 대표가 모든 국민에 1인당 25만 원을 주는 ‘민생 회복 긴급조치’를 요구한 데는 “현재 편성돼 있는 소상공인 지원 예산을 잘 집행하는 게 우선”이라며 사실상 반대했다. 또 여·야·정 민생협의체 가동과 관련해서도 이견을 드러냈다고 연합뉴스 등은 전했다.

다만 앞으로 계속 만남을 이어갈 필요성에 대해서는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회담 후 대통령실은 “소통과 협치의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며 만남 자체에 의미를 부여했지만, 민주당은 “국정기조를 전환하겠다는 의지가 없어 보였다”고 냉담한 평가를 내놨다.

‘첫 영수회담’ 2시간 10분 만에 종료 / 뉴스1(대통령실 제공)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