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 후보들, 친명 모임 문전성시…’윤 대통령 탄핵’ 가능성도 언급

11

친명(친이재명)계 원외 조직 ‘더민주전국혁신회의’가 29일 국회에서 연 총선 평가 간담회에 당내 국회의장 후보들이 대거 몰렸다.

의장 후보들이 당내 경선을 앞두고 저마다 ‘국회 운영에 기계적 중립’은 없다고 선언한 가운데, 31명의 총선 당선인이 소속된 이 모임 행사에서 친명 표심 잡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의장 후보들은 다시 한번 야당이 승리한 총선 민심을 이어받아 거야(巨野) 중심의 의회 운영을 다짐했다. 몇몇은 윤석열 대통령 탄핵을 가정하며 거침없는 발언도 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윤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가 첫 회담을 한 날이다.

추미애 당선인은 “2016년 (박근혜 전 대통령) 촛불 탄핵 당시 ‘거국 중립 내각을 하자’는 등의 주장이 있었지만, 저는 당 대표로서 이를 거부하고 탄핵을 준비했다”며 “같은 일(탄핵)이 되풀이되면 절대 민심과 동떨어진 결론을 내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조정식 의원은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저지하고, 필요하다면 탄핵소추에 필요한 의석도 200석에서 180석으로 낮추는 개헌도 시도하겠다”며 “국회 압수수색 등 정치검찰의 만행도 뿌리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원식 의원은 “‘민주당에 맡겨놨더니 제대로 된 국회구나’라는 느낌이 들어야 행정 권력까지 맡을 수 있다”며 “민생을 바로잡으라는 국민의 명령을 수행하려면 국회와 민생을 제대로 쥐고 갈 역량과 실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성호 의원은 “당의 입장에서, (여야) 합의가 안 될 때는 단호하게 나가야 한다”며 “다수당으로서 민주당의 효능감을 보여줄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더민주전국혁신회의는 지난해 이 대표의 체포동의안 표결 정국에서 가결 필요성을 언급한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하는 등 당내 강성 친명계의 목소리를 주도해 왔다.

이들은 앞으로도 국회의장 경선을 비롯한 당내 의견 형성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강위원 공동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계파 같은 엉뚱한 방정식에 갇히지 말고 ‘개혁 국회’라는 기준을 갖고 (차기 국회의장 선출 관련 입장을) 세게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간담회에는 총선 과정에서 막말 논란이 일었던 김준혁(경기 수원정) 당선인과 부동산 특혜 대출 의혹이 제기된 양문석(경기 안산갑) 당선인도 참석해 언론을 향해 날을 세웠다.

김 당선인은 “어떤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면서도 자신을 향한 의혹의 제기를 두고 “언론의 무지한 탄압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양 당선인은 “개인적으로 대한민국 3대 악의 축은 윤석열, 정치검사, 조선일보라고 본다”며 “조선일보가 가짜뉴스로 자연스럽게, 뻔뻔하게 여론을 조작하는 부분을 제어해 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