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화성에서 산소 생산 성공적

71

bt40432707f6974ce5627fcddd3e65a28d.jpg

요약하자면, 나사가 화성에 보낸 탐사 로봇에 산소 발생 장치가 있는데, 이걸 2년동안 켜 놨더니 성공적으로 산소를 생성했고, 그 양이 강아지가 10시간 동안 숨쉴 수 있는 양이고 실험 성공적이었다는 것.

아래는 기사 원문

화성 로봇 탐사차 퍼시비런스에 탑재된 산소 발생 장치 ‘목시’가 2년여간의 실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활동을 마쳤다. 미 항공우주국(나사)은 목시가 최근 16번째이자 마지막으로 산소를 생성했다고 7일 밝혔다. 

목시는 ‘화성 산소 현장 자원 활용 실험(MarsOxygen In-Situ Resource UtilizationExperiment)’의 약자로, 화성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고체산화물 전기분해 과정을 거쳐 산소와 일산화탄소로 분리하는 토스터 크기 만한 장치다. 이 가운데 산소 원자만 추출해 산소분자(O₂)로 만든다.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산소를 만든다는 점에서 지구의 나무와 같은 역할을 하는 셈이다. 이산화탄소는 대기의 96%를 차지할 정도로 화성에 풍부하다.

 
“화성 땅에서 살아갈 미래 한걸음 더 가까이”

퍼시비런스가 2021년 2월 화성에 착륙한 이후 그해 4월부터 지금까지 목시가 생산한 산소는 총 122g이다. 나사에 따르면 이는 소형견이 10시간 동안 호흡하는 양에 해당한다.

나사는 “목시는 98% 이상의 순도로 1시간당 12g의 산소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이는 나사가 원래 목표로 했던 것보다 2배 많은 수치다. 지난 7일 실시한 마지막 실험에선 9.8g의 산소를 생성했다. 특히 기온 변동 폭이 심한 화성의 1년 내내 다양한 조건에서 산소를 생성하는 데 성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