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그라비아 모델’ 데뷔했다는 말에 여배우가 직접 입 열었다

907

일본 ‘그라비아 모델’ 데뷔설
하연수가 직접 밝힌 입장
악플·기사들에 저격 날려

출처 : Youtube@講談社ヤンマガch
출처 : Instagram@hayeonsoo_

배우 하연수가 ‘그라비아 모델 데뷔’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26일 하연수는 본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국 언론이 가장 적대적이구나 실감하지만 그래도 식사는 해야 하니까 열심히 먹고 푹 쉬다가 몇 자 남겨봅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하연수는 “영 매거진을 포함한 여러 만화잡지에 3-4페이지 정도 가끔 배우, 아나운서, 아이돌이 실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걸 그라비아 데뷔라고 부연 설명 없이 직역하고, 사진집이라고 말 하시는 한국 연예부 기자님들은 타이틀을 자극적으로 뽑아서는, 흡사 제가 자살하길 바라는 것 같달까요?”라며 일부 매체들을 저격했다.

출처 : Youtube@講談社ヤンマガch
출처 : Youtube@講談社ヤンマガch

또한 “일본에 와서 그라비아라는 표현 자체에 저도 거부감이 있었지만 일본 현지에서는 평범한 차림으로 찍어도 그렇게 부르더라고요”라며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에서 작년에 패션쇼 설 때는 기사 하나 안 내주시더니 역시는 역시네요. (정식 데뷔를 이걸로 했는데도요) 곧 뷰티 잡지에도 나올 예정인데 그때도 기사 꼭 내주세요”라고 전했다.

끝으로 하연수는 “정확하게 기사 타이틀 정정 요구합니다. 안 해줄 거 알지만”이라며 한국 보도 매체를 향한 일갈을 날렸다.

최근 일본 잡지 주간 영 매거진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하연수의 모델 데뷔를 알렸다.

출처 : Instagram@hayeonsoo_
출처 : Instagram@hayeonsoo_

영상 속 하연수는 유창한 일본어로 “한국에서 10년간 배우로 활동한 하연수라고 한다. 오늘 촬영 열심히 할 테니까 즐겁게 봐 달라. 응원해 달라”라고 인사했다.

이에 대해 다수의 보도 매체가 자극적인 제목, 기사를 뽑아내자, 하연수가 직접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하연수는 지난해에도 ‘AV 진출설’이 불거지자, 이를 퍼트린 커뮤니티 회원들을 고소한 바 있다.

한편 한국 활동을 줄여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하연수는 지난해 11월 일본 기획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해 본격적인 일본 활동 계획을 알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