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와 만난지 100일만에 결혼했다는 국민 여동생

125

법조인과 결혼한 최초의 연예인인 윤유선

1974년 영화 ‘만나야 할 사람’의 아역배우로 ‘원조 국민여동생’이었고, 올해로 데뷔 50주년이라는 어마어마한 경력을 자랑하는 배우가 된 윤유선.

2001년 판사인 남편 이성호와 결혼해 화제를 일으켰는데요. 연애를 시작한 지 무려 일주일만에 프로포즈를 받고, 100일 만에 초고속으로 결혼했다고 합니다. 특히나, 윤유선은 우리나라에서 법조인과 결혼한 연예인 1호이기도 한데요.

여기가 법정이야?
입장이 다른 거지?!

서로 다른 성향 때문에 종종 투닥투닥하기에 “경솔한 행동이었다. 후회가 막심이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한 윤유선이지만, 여느 평범한 가족들처럼 1남 1녀를 두고 사이좋게 지내고 있습니다.

최근 윤유선은 KBS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에 출연해 멋진 한강뷰가 보이는 집을 공개했습니다. 통창을 통해 따스한 햇볕이 집안으로 스며드는 데다가, 모델하우스를 방불케 하는 올화이트의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그녀의 집이었는데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고 넓은 주방 공간만으로도 보는 이들의 부러움을 자아낸 윤유선은 지난 20년간 남편과 자녀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만들어 오면서 기록하고 연구한 레시피 파일을 공개하며 요리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누군가의 아내와 엄마이기도 하지만 본업인 배우로서도 쉬지 않고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며 바쁘게 지내고 있는 윤유선인데요. 현재 방영 중인 SBS ‘재벌X형사’에서는 남편과 딸이 모두 경찰인 주부 고미숙을 연기하고 있습니다.

또한, 오는 3월부터는 ‘효심이네 각자도생’ 이후 방영되는 KBS 주말 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을 통해 다시 한 번 유쾌하고 가슴 따뜻해지는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