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피우는 남편 때문에 탈모까지 생겼다는 배우

296

1996년 KBS 제2기 슈퍼 탤런트 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방송계에 데뷔한 박선영. 같은 해 주연을 맡을 ‘하얀 민들레’로 바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그 연기력을 입증받았다.

장르와 배역의 한계가 없는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며 오랜 기간 활동해 온 그녀, 2020년 최고의 화제작인 JTBC ‘부부의 세계’에서는 외도를 일삼는 남편으로부터 고통받는 고예림 역할을 연기했다.

작품 속에서 그녀의 남편인 손제혁은 최근 ‘눈물의 여왕’에서 용두리의 오은영이라는 별명을 가질 정도로 온화한 성격을 지닌 김영송 역할을 맡은 김영민이 연기했다.

손제혁은 실용적인 이유를 내세워 딩크를 고집하지만, 회계사라는 직업 특성상 귀가가 늦는다는 핑계로 수시로 상대를 바꿔가며 외도를 즐기는 아주 몹쓸 인물.

고예림은 그런 남편의 바람기를 모두 알고 있으면서도 속으로 인내하며 가정을 지키려고 하는 인물이지만, 본체인 박선영은 그런 김영민을 때리고 싶었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나중에는 연기지만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탈모가 올 지경이었다는 그녀. 이듬해 방영된 TV조선 ‘엉클’에서는 고예림과는 상반되는 맘카페 회장 박혜령 역할을 맡아 날카롭고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 연기를 펼쳐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덕분에 차기작인 MBC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에서는 딸을 중전으로 만들기 위해 악행을 서슴지 않는 서씨 부인 역할을 맡아 또 한 번 탁월한 연기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탁월한 연기력으로 대중의 높은 신뢰를 주는 배우로 대표되기도 하는 박선영. 올 하반기 왕실의 적통 공주가 남편을 직접 낙점하는 ‘부마 직간택’을 위해 세상 밖으로 나와 자유로운 연애를 즐기며 벌어지는 로맨스 ‘춘화연애담’으로 2년 만에 작품으로 복귀한다.

박선영은 자유분방하게 자란 왕실의 막내 공주인 화리(고아라)의 모친이자 중전 역할을 맡아 특유의 온화하고 품격 있는 왕족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해당 작은 올 하반기 티빙에서 공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