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렁탕 시켰는데 김치 안 줬다”는 고객 리뷰에 오히려 “손님 탓”이라는 식당 사장님

46

온라인 커뮤니티

한 누리꾼이 설렁탕을 배달시켰는데 김치가 안 왔다는 리뷰를 썼다가 황당한 답변을 받았다고 하소연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치도 안 주는 설렁탕집은 처음’이란 제목으로 누리꾼 A씨가 배달 플랫폼 앱 화면을 캡처한 사진 한 장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뚜껑을 열지 않은 음식이 보인다. 

아래에는 A씨가 주문한 음식이 적혀 있는데 ‘사골곰탕 떡만둣국’과 ‘곰탕’이다. 두 음식 모두 완조리 상태로 배달됐다. 

다만 A씨는 설렁탕을 시켰는데 김치가 따로 오지 않은 것에 불만을 표했다. 그는 리뷰에 “김치도 안 주는 설렁탕집은 처음”이라고 썼다. 

여기에 직접 답글을 단 사람은 설렁탕집 사장이었다. 

사장은 “김치 못 받았는데 고객센터 또는 매장 연락 없이 그냥 먹는 고객은 처음. 안 주긴 왜 안 줘. 라이더가 누락시키고 나중에 알아차리고 쓰레기통에 던졌겠지”라고 했다. 

김치가 함께 배달되지 않은 것은 자신의 탓이 아니라 ‘김치 없이 그냥 먹은 고객’과 ‘중간에 누락한 라이더’의 탓으로 돌린 셈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장의 이러한 답변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이들은 “자영업은 서비스 마인드 없으면 좀 접어라”, “저런 사람도 장사를 하네”, “배달 라이더 잘못은 결국 사장님 책임이다”, “설렁탕은 진짜 김치가 중요하지 않냐?”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한 누리꾼은 “요즘은 ‘죄송합니다’ 말 한마디 듣기가 어렵다. 실수했으면 인정하고 사과하는 게 맞는데 그런 게 없어졌다”라며 씁쓸함을 표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