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살에 SM 캐스팅 됐는데 거절하고 언니 데뷔시킨 소녀

75

최근 연예계에서는 어린 나이에 데뷔하는 아역배우나 아이돌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외모와 재능이 뛰어난 아이들은 대형 기획사에서 경쟁적으로 데려갈 정도.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 사연이 있으니 바로 7살의 나이에 SM엔터테인먼트의 캐스팅 제의를 받았지만, 너무 어려서 거절하고 대신 언니를 추천했다는 배우 정수정의 이야기다.

미국에서 태어난 정수정은 7살이던 2000년 잠시 한국에 들렀다가 언니와 함께 SM의 길거리 캐스팅 레이더에 걸렸다. 하지만 나이가 너무 어렸던 수정 대신 언니인 정수연이 먼저 SM의 연습생이 되었는데 그 언니가 바로 전 ‘소녀시대’의 멤버인 제시카라는 사실.

제시카가 연습생으로 지내는 동안, 정수정은 한국의 학교에 다니며 아역 모델로 활동했다. 각종 광고를 섭렵하며 아역 모델계의 퀸으로 떠올랐지만, 사실 정수정의 부모님은 딸이 어린 나이에 연예계에 발을 들이는 것을 망설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6년 본격적으로 SM의 연습생이 된 정수정. 2009년 16살의 나이로 걸그룹 f(x)로 데뷔하게 되는데, 데뷔 초에는 악플로 상처를 받기도 했지만 멤버들과의 활동이 즐거워 단 한 번도 그만두고 싶은 생각은 없었다고.

정수정은 가수 활동과 더불어 연기에도 도전했다. 2010년 시트콤을 시작으로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갔고, 2013년에는 성균관대 연기예술학과에 입학해 체계적인 연기 공부에 돌입했다.

하지만 아이돌 출신이라는 꼬리표와 바쁜 스케줄은 연기에 몰입하는 데 어려움을 주었다. 전환점은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이었다. 이 작품들을 통해 대중들은 f(x)의 크리스탈이 아닌, 배우 정수정을 발견하게 되었다.

정수정은 드라마 ‘써치’에서 액션 연기를, 영화 ‘애비규환’에서는 임산부 역할을 맡는 등 다양한 연기 변신을 시도했고, 작년에는 김지운 감독의 10번째 영화 ‘거미집’에 출연, 연기 잠재력을 인정받으며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