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 X 세종대학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하는 제 21회 밀알콘서트 개최

34

사진 제공 = 밀알복지재단

밀알복지재단과 세종대학교가 오는 6월 13일 오후 7시 30분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제21회 밀알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밀알콘서트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음악을 즐기는 통합 콘서트다.

지체장애인을 위한 휠체어 관람석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 해설을 지원하고, 발달장애인이 공연 중 소리를 내는 등 돌발행동을 하더라도 제지하지 않는다. 장애로 인해 평소 공연관람이 어려웠던 장애인에게는 문화향유의 기회를, 비장애인에게는 장애인과 함께하는 시간을 통해 장애를 이해하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

제21회 밀알콘서트는 박인욱의 지휘로 진행되며 피아니스트 이기정·김나영, 클라리넷 연주자 Stephen C. Bednarzyk, 첼리스트 차지우, 바이올리니스트 공민배, 남성 4중창 김태형·임홍재·최병혁·석상근, 세종대학교 현악오케스트라, 카이로스앙상블, 카로스타악기앙상블이 함께한다.

사회는 밀알복지재단 홍보대사인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맡는다. 연예계 대표 사랑꾼 부부이자 선행 천사로 불리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는 이날 사회자로 밀알콘서트 현장을 소개하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한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발달장애인 첼리스트 차지우의 출연도 기대를 모은다. 치료 차원에서 첼로를 시작했다가 재능을 발견하며 첼리스트의 길을 걷게 된 차지우는 지난 2013년부터 2023년까지 밀알복지재단이 창단한 국내 최초의 발달장애인 첼로앙상블 ‘날개’에서 수석단원으로 활동했다. 차지우는 2016년 뉴욕 유엔 본부 초청공연, 2018년 평창 동계 패럴림픽 개막식, 2023년 국제 스페셜 뮤직&아트 페스티벌 개막식 연주를 맡는 등 국내외를 넘나들며 첼리스트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차지우는 이날 공연에서 카이로스앙상블, 세종대 현악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이든의 첼로 협주곡 1번 C 장조를 연주한다.

‘바이올린 켜는 우영우’로 유명한 바이올리니스트 공민배는 모차르트의 클라리넷 협주곡 2악장, 브람스의 바이올린 협주곡을 선보인다. 5세 무렵 자폐 스펙트럼 장애 판정을 받은 공민배는 우연히 시작한 바이올린에 빠져들면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바이올리니스트로 성장했다. 한국 클래식 콩쿠르 대상, 전국 학생 콩쿠르 대상 등 화려한 수상 이력을 가진 공민배는 현재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중이며 지난해에는 서울시향과 협연을 펼쳐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밀알복지재단 정형석 상임대표는 “장애인이 세상 밖으로 나와 함께 즐기고 소통하는 장인 밀알콘서트가 올해로 21회를 맞이했다”며 “긴 시간 동안 우리 사회의 장애인식도 많이 달라졌으나, 여전히 장애인을 향한 차별과 편견이 존재한다. 더 많은 장애인들이 우리 사회에서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밀알콘서트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매 회 밀알콘서트마다 마련된 수익금 전액을 가장 취약한 이들에게 전해온 밀알복지재단은 제21회 밀알콘서트의 수익금을 미얀마 카친주의 난민과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을 위해 사용한다.

먼저, 밀알복지재단은 미얀마 카친주에 종합병원이 건립되도록 지원한다. 미안마 카친주는 의사 1명 당 진료 환자 수가 2,600여 명이 넘는 열악한 의료 환경에 놓여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현지에서 활동하는 한 NGO가 2차 진료가 가능한 종합병원을 건립중이나, 최근 불안한 정세로 환율과 자재비가 올라 내부 설비와 의료기기 구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밀알복지재단은 제21회 밀알콘서트로 발생한 수익금의 일부를 해당 병원의 의료기기 지원에 사용하여 미얀마 카친주의 난민들과 지역민들의 생명을 구할 예정이다.

남은 수익금은 국내 농촌지역에 거주중인 노인들을 위한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을 건축하는 데 쓰인다. 앞서 경남 하동 지역의 부지를 기부받은 밀알복지재단은 남은 수익금으로 노인요양공동생활가정을 건축, 장애와 질병 등으로 요양이 필요한 노인이 가정과 같은 주거 환경에서 편안하게 요양 받을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