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박한 데이트에 서러워서 눈물 흘렸다는 미녀

40

차갑고 시크할 것만 같은 외모와는 달리 남다른 공감 능력으로 ‘공감요정’이라는 별명과 함께 방송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며 사랑받고 있는 모델 이현이.

2012년 1살 연상의 훈남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둔 그녀는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에서 결혼 생활을 공개하며 시청자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는데, 방송을 통해 연애 시절 너무 서러워 술을 마시며 눈물을 흘린 적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아나운서 지망생이었다가 삼성전자 엔지니어로 근무중인 훈남 남편과 연애 시절 남편과 노포를 비롯해 연탄구이집, 포장마차를 자주 다녔다는 그녀. 훈훈한 데다 소탈한 매력이 있는 남편과 무척이나 잘 맞는다 생각했다고.

그렇게 알콩달콩 연애가 무르익어 가던 중 이현이는 자신의 친구와 남편의 친구를 소개팅으로 연결해 주게 된다. 하지만 그 소개팅은 의도치 않게 이현이에게 큰 상처를 안겨주고 만다.

다름 아니라 남편의 친구는 매번 친구를 스시집을 비롯해 코스 요릿집과 비싼 곳만 데려갔다는 것. 노포만 가도 행복했던 이현이는 그 친구를 보고 박탈감이 든 나머지 너무 서러워 술을 마시며 눈물을 흘렸다고…

그래서였을까? 이현이는 서래마을 근처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기도 했지만, 운영 초기부터 손님으로 위장한 사기꾼에게 하루 600만 원에 달하는 사기를 당하는가 하면, 결코 쉽지 않은 사업이 힘들어 결국 그만두게 되었다.

‘골 때리는 그녀들’과 ‘동상이몽’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열정적이고 진솔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이현이, 지난해 SBS 연예대상에서 김종국, 서장훈, 신동엽, 유재석, 이상민, 탁재훈 등과 대상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최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 출연한 이현이는 ‘네가 뭔데 저기 있냐?’라며 10년 치 먹을 욕을 다 먹었다면서도 집안 분위기는 마치 ‘장원급제’라도 한 것만큼 축제 분위기였으며 “쟁쟁한 분들 사이에 들어간 것만 해도 너무 감사하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