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6호선서 좌석 3칸 차지한 뒤 ‘쩍벌’하고 꿀잠자는 문신남

77

블라인드

서울 지하철 6호선에서 좌석 3칸을 차지하고 드러누운 ‘쩍벌’ 남성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5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6호선 병X 같은 문신남 박제”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한 남성이 지하철 6호선 좌석 끝자리 여러 칸을 차지하고 누워있는 모습이 담겼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공개된 사진 속 남성은 반바지를 입고 종아리 부위 문신을 드러내고 있었다.

한 쪽 다리를 손잡이 위쪽으로 올리고 양다리를 쩍 벌린 상태로 꿀잠에 빠진 상태였다.

신고 있었던 슬리퍼 한 짝은 좌석 끝에 걸쳐져 있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A씨는 “아침까지 술을 먹었는지 내가 타고 가는 30분 내내 저러고 퍼질러 자더라”며 남성을 비난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인생 어떻게 사는지 대충 견적 나온다”, “문신에 대한 이미지가 안 좋아질 수밖에 없다”, “얼굴 공개해야지” 등 질타를 퍼부었다.

한편 지하철 불편 신고는 1~8호선은 1577-1234, 9호선은 1544-4009로 연락하면 된다. 신분당선은 031-8018-7777로, 공항철도와 경의·중앙선 그리고 분당선은 1544-7769번이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