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오디션 도전했다가 바로 탈락했다는 미녀 아나운서

428

2017년부터 MBC 아나운서로서 국민들과 함께 해오고 있는 김수지. 2021년 그룹 CIX의 노래 ‘In & Out’을 시작으로 작사가로도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후로 그녀가 작사가로 협업한 뮤지션들은 무려 박정현과 윤하를 비롯해 레드벨벳, 라포엠, 엔파이픈, 아일릿, 그리고 수지 등이 있는데, 그녀가 작사가가 된 것은 갑작스러운 일이 아니었다.

1세대 아이돌 신화의 팬이었다는 김수지. 학창 시절 신화가 소속되어 있던 SM엔터테인먼트에서 노래, 외모, 댄스, 연기짱 등 여러 분야의 청소년을 뽑는 베스트 선발대회에 여러차례 응시했던 이력이 있다.

그녀가 도전한 분야는 외모짱이나 연기짱이 아니라 바로 ‘작사짱’. 어린 시절부터 작사가라는 꿈을 키우며 야심 차게 SM 작사짱에 계속 도전했지만 매번 씁쓸한 결과를 받아야만 했다.

아나운서가 된 후에도 자신의 오랜 꿈을 놓지 못했던 김수지는 직장을 다니며 2년 동안 매 주말마다 작사학원을 다니며 다시 체계적인 작사 공부를 시작했고, 꿈에 그리던 작사가로 데뷔하게 된다.

어느덧 작사한 곡들이 차곡차곡 모여 한 달 저작권료만 월급에 가까운 금액을 정산받을 정도 ‘쏠쏠하다’라고 솔직하게 밝혀 놀라움을 선사한 그녀.

본업인 아나운서로서도 활발하고 활동을 이어오며 대중의 신뢰를 받고 있는데, 지난 4월에는 김주하 전 아나운서와 김수진, 이지선 기자에 이어 4번째로 뉴스데스크의 단독 진행을 맡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