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하면 너무 예뻐질까봐 걱정했다는 배우

70

지난해 ‘밀수’,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의 영화 두 편의 영화와 드라마 ‘무빙’, ‘이 연애는 불가항력’, ‘소용없어 거짓말’ 등 총 5편의 작품에 출연한 배우 박경혜.

개성 강한 마스크와 찰진 연기로 작품 속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하는 그녀가 배우로서 얼굴을 알리게 된 작품은 바로 2016년 tvN에서 방영된 ‘도깨비’였다.

지은탁(김고은)을 괴롭히는 귀신들 중 하나인 처녀귀신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단단히 찍었는데, 해당 작에 너무 출연하고 싶어서 교회와 절은 물론 도깨비에게까지 기도했을 정도로 절실했었다고.

2010년대 초부터 배우로 활동해 온 그녀, 데뷔 초와 인상이 꽤 달라졌는데 이는 그야말로 ‘뼈를 깎는 노력’이 있었기 때문이다. 무슨 말이냐고? 바로 3천만 원의 거금을 들여 양악수술을 받았기 때문.

다름 아니라 부정교합으로 치아가 너무 빨리 깨지는 터에 여차하면 30대의 이른 나이에 틀니를 껴야하는 상황이라 부득이하게 수술을 결정했던 것인데, 뼈를 깎는 고통보다 먼저 엄습한 걱정이 있었으니 바로 ‘너무 예뻐질까봐’…

그래서 수술 직전까지도 “턱을 깎지 않겠다고”라고 선포했는데, “예뻐지고 싶다면 눈과 코 수술을 하면 된다”라는 의사의 말에 설득당해 기꺼이 양악수술을 진행하고 지금의 얼굴을 갖게 되었다.

수술이 얼마나 자연스럽게 잘 되었는지 예전에 같이 작품을 함께했던 감독 역시 자신이 수술을 한 것을 전혀 알아채지 못했을 정도. 하지만 박경혜는 시간과 돈을 들인 얼굴인데 못 알아보는 것이 조금 서운하기도 했다고 솔직하게 밝히기도 했다.

난 내 얼굴이 너무 좋다.
부모님에게 감사하다.

여러 인터뷰를 통해 수술 전의 모습도, 후의 모습도 모두 마음에 든다고 밝혔던 박경혜. 그녀만의 개성 가득한 마스크와 함께 특유의 맛깔스러운 연기로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