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소희, 이번엔 ‘논란의 인물’ 만난다

70

‘동갑내기’ 한소희·전종서, 누아르로 뭉친 사연

배우 한소희와 전종서가 뭉쳤다.

이들이 새 시리즈 ‘프로젝트 Y'(가제) 출연을 확정했다.

‘프로젝트 Y’는 서울 강남을 배경으로 80억 금괴를 탈취하고 마지막으로 이 판을 뜨려는 두 동갑내기 친구의 욕망을 그린 누아르 작품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네임’과 ‘경성크리처’에서 존재감을 보여준 한소희와 영화 ‘버닝’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콜’ 그리고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몸값’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전종서의 만남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실제 동갑으로 알려진 두 배우는 작품 속에서도 동갑내기 친구 캐릭터로 열연을 펼칠 예정으로 새로운 여성 버디의 탄생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최근 한소희는 자신의 SNS에 전종서와 친분을 과시하는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영화 ‘박화영’ ‘어른들을 몰라요’ 등 파격적인 소재와 강렬한 연출을 선보인 이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작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 ‘D.P.’와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소울메이트’ 등을 선보인 등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선산’ 등을 제작한 와우포인트가 맡았다. 두 제작사는 ‘기생수:더 그레이’를 공동 제작했다.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박차를 가한 ‘프로젝트 Y’는 올 하반기 크랭크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