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본 ‘민희진VS하이브’ 갈등, 문제의 본질은 바로..

109

[민희진이 쏘아올린 공] “직장 내 갈등과 젠더의 역학구도”?

27일 영국 BBC는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와 모회사인 방탄소년단의 하이브 사이에 벌어진 분쟁을 차분히 다뤘다.

뉴진스의 데뷔 과정부터 최근 민 대표와 하이브의 어도어 경영권을 둘러싼 갈등 그리고 향후 전망까지 담은 보도에서 BBC는 지난 25일 민 대표의 기자회견에 대한 한국 내 관심이 또 다른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고 썼다.

여성 제작자인 민 대표의 직설적인 표현 방식으로도 눈길을 모은 기자회견이 “직장 내 갈등과 젠더(사회적 성별의 체계)의 역학구도”를 드러냈다는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 대표는 자신이 “어도어의 경영권을 찬탈할 계획도, 의도도, 실행도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며 욕설 등 거침없는 표현을 내놨다.

민 대표와 하이브 사이 분쟁과 갈등에 대한 국내외 큰 관심을 반영하듯 일부 방송사가 이날 2시간여 이어진 기자회견을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하면서 대중의 반응은 즉각적으로 뜨겁게 이어졌다.

이는 민 대표 기자회견 이후 그에 대한 지지 여론이 만만치 않은 상황으로 이어지고 있다.

기자회견 직후 “답변할 가치가 없다”며 민 대표의 주장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지 않은 하이브가 26일 장문의 반박 보도자료를 내놓은 것 역시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특이한 것은 이 같은 과정에서 어도어 경영권을 둘러싼 양측의 주장 사이 진실이 무엇이냐는 본질적 문제에서 다소 비켜나 민 대표의 패션 스타일과 그의 직설적 발언과 그 스타일에 대중이 크게 반응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민 대표가 이날 입은 줄무늬 티셔츠와 야구모자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나면서 관련 브랜드의 상품이 ‘완판’됐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또 뉴진스가 신곡 ‘버블 검(Bubble Gum)’ 뮤직비디오를 지난 27일 자정 공개한 뒤 불과 이틀 만에 유튜브 조회수가 1000만건을 넘어서는 사이 멤버 민지의 티저 이미지 속 의상이 비슷하게 보인다는 점도 화제가 되고 있다.

또 민 대표의 기자회견 유튜브 풀영상에 달린 댓글에서도 누리꾼들이 올린 글이 더욱 눈길을 끈다.

“나는 이제 민희진 단독 콘서트라 부르고 싶다”, “민희진도 직장인이었구나. 아 진짜 워킹우먼으로 극공감하다 통쾌하기까지 하다”, “능력 없는 상사들의 결말”, “멋진 여성이다. 민희진님”, “화끈하다!! 누가 진실인지는 모르지만 어떤 방법으로든 자기주장할 수 있는 용기에 박수를” 등 민 대표를 향한 응원의 내용이 더욱 그렇다.

민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방시혁 의장을 비롯해 하이브의 경영진을 향해 “X저씨들”, “X발 XX들” 등 욕설로 ‘직격’했다. 또 자신을 “이상한 X으로 볼 것”이라고 세간의 성적 편견에 빗댄 표현도 내놨다.

이는 ‘케이팝의 글로벌 인기를 이끈 여성 창작자의 활동이 남성 위주 시스템에 지나치게 간섭받고 있다’는 주장으로 받아들여졌다. 민 대표는 “문제가 생기지 않으려면 최고 결정권자가 그냥 위에 떠 있어야 한다. 그래야 자율적으로 경쟁하고 건강하게 크지 않겠냐”고 밝힌 바 있다.

그의 발언은 남성, 특히 중장년층 남성들의 문화가 주류를 이루는 것처럼 인식돼 온 기업 등 직장생활 속에서 여성들의 시각을 대변하고 있다는 시선까지 자아내고 있다.

민희진 대표의 기자회견이 자아낸 반응은 현재 ‘갑질’ 또는 ‘괴롭힘’ 등 직장문화와 성별에 따른 차별과 편견이라는 사회적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는 시각을 키우고 있다는 점에서 새로운 논란을 불러 모으는 셈이다.

다만, 가요계 관계자들은 이 같은 상황이 “양측의 충돌에 담긴 본질적 요인을 가려버리지 않을까 지켜봐야 할 문제”라면서 “이번 갈등과 분쟁이 자칫 왜곡된 논란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우려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