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숨소리까지 녹음해 뒀다는 사랑꾼

27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보여준 활약으로 ‘진공청소기’라는 별명과 함께 온 국민의 사랑을 받은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김남일.

잘생긴 외모에 거침없는 실력, 남성미 넘치는 성격으로 사랑받던 그는 2007년 KBS 간판 아나운서인 김보민과 결혼해 큰 화제를 일으켰는데, 당시 ‘도전! 골든벨’ 진행을 하고 있던 김보민을 TV에서 보고 첫눈에 반해 연락처를 수소문해 만나게 된다.

녹음해 둔 보민이 숨소리를
듣고 자면 피로가 싹 풀렸다.

그렇게 만나 결혼까지 성공하게 된 김남일. 아내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뜨거웠는지 선수 시절 훈련 때문에 서로 떨어져 있을 때 미리 녹음해둔 김보민의 숨소리를 들으며 그날의 피로를 풀었을 정도였다고.

따랑해

카리스마로 유명한 그이지만 여전히 아내에게만큼은 무장해제된다는 사랑꾼이자 아내바보인 김남일. 김보민은 결혼 17년차이지만 김남일이 여전히 혀 짧은 소리를 낼 때 설렌다며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은퇴 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님과 전남 드래곤즈의 코치에 이어 성남FC의 감독으로 활약하며, 후계자 양성에 힘써온 그는 지난해 10월 연예 기획사인 뭉친프로젝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방송인으로도 활약하고 있다.

뭉친프로젝트는 ‘뭉쳐야 뜬다’를 시작으로 여러 프로그램에서 함께 출연했던 김용만과 김성주, 정형동, 안정환 등이 합심해 만든 기획사로 김남일은 현재 JTBC ‘뭉쳐야 찬다 3’의 코치로 활약, 특히나 직속선배인 안정환과의 티키타카로 큰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