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형과 결혼했지만 산후 우울증 왔다는 원조 국민 여동생

47

1970년대 중반 당대 최고의 스타였던 이덕화와 함께 ‘진짜 진짜(잊지마/미안해/좋아해)’ 시리즈에 출연하며 최고의 하이틴스타이자 ‘원조 국민 여동생’에 등극하며 온 국민의 사랑을 받은 배우 임예진.

어린 시절부터 친구들 중 가장 먼저 결혼해, 가장 먼저 학부모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는 그녀는 1988년 MBC 어린이 드라마 ‘또래와 뚜리’에 출연, 해당 작의 조연출이었던 최창욱 PD와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성공하게 됩니다.

올해로 결혼 35주년을 맞이한 임예진이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결혼 직후 남편 때문에 우울증이 왔었다는 놀라운 사실을 전했습니다.

평소 점잖으면서 책을 좋아하는 남자가 이상형이었다는 임예진은 남편인 최창욱 PD가 딱 그런 사람이라 연애와 결혼까지 골인했으나, 결혼과 동시에 그 마음이 바뀌어 버렸다고 밝혔는데요. 다름 아니라 개그코드가 안 맞아서였습니다.

그게 웃겨요?

평소 작은 일에도 명랑한 임예진은 신혼 첫 주 아침 식사를 함께 하던 중 남편에게 웃긴 얘기를 전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그게 웃겨요?”였다고요. 신혼이라 내색은 못했지만 예상치 못한 남편의 반응에 임예진은 그만 말수가 줄어들고 우울증이 올 지경이었다고 합니다.

비록 개그코드는 맞지 않는 무뚝뚝한 남편이지만, 아이에겐 참 좋은 아빠였기 때문에 지난 36년간 결혼 생활을 이어올 수 있었다고 밝힌 임예진. 결혼할 때 한 약속을 지금까지 지킨다며 변함없는 남편의 모습을 자랑했는데요.

‘아무것도 가진 게 없다’더니 아무것도 가진 게 없고, 결혼하면 당신 손에 물 안 묻게 할게요’라더니 이 약속도 잘 지키고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어느덧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이한 임예진. 쉬지 않고 작품을 통해 꾸준히 대중과 만나오고 있으며, 현재는 KBS 주말 드라마 ‘미녀와 순정남’에서 고필승(지현우)의 할머니 소금자 역할로 매주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 발송 및 사업제휴 : boiled-movie@kakao.com
[런앤건 = 글: 이영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