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도면 나도 하겠다고 생각해 데뷔한 173cm 차도녀 모델

45

고 2때 잡지를 보고 있다가 문득 생각하게 됩니다. “이 정도는 내가 더 잘할 수 있지 않을까?”

마침 키도 172cm였던 유인영은 그 길로 모델학원에 등록하게 됩니다. 그리고 곧 리바이스의 카탈로그 모델로 데뷔를 하게 됩니다.

이후 도회적인 이목구비와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드라마에서 활약하게 됩니다. 아직까지도 팬들이 가장 많이 기억하는 캐릭터는 ‘별에서 온 그대’에서 전지현의 라이벌이었던 ‘한유라’ 역입니다.

특유의 차도녀 이미지 때문에 이후로도 악역을 많이 맡았지만, 그때마다 찰떡같이 소화하곤 했습니다. 드라마에서는 언제나 화려한 옷을 입고 등장하곤 하는데, 정작 자신은 좀 편한 복장이 편하다고 하네요.

또한 드라마에서 ‘웨딩드레스’를 입는 장면이 유독 많지만, 언제나 결혼식장엔 들어가지 못하고 ‘파혼’당하고 마는 악역이었다고 합니다.

악역이지만 실제 성격이 엄청 털털한 그녀는 유독 여성팬이 많은데요.

그래서 오랜만에 악역이 아니었던 ‘굿캐스팅’ 때는 팬들이 몰려와서 ‘악역을 하지 않는 유인영’을 보러 왔다며 성지순례 놀이를 하기도 했었습니다.

국정원 직원역할이었는데 긴 팔과 다리로 시원시원한 액션을 보여주었습니다.

박기웅, 김소원과 함께 크리쳐물 시리즈 ‘더 체인’에 캐스팅되었다는 소식이 있었는데요. 여기에서 괴물과 싸우는 시원시원한 액션을 기대하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