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사생활로 논란 만들더니, 결국…

45

‘선우은숙과 이혼’ 유영재 라디오 하차 “이별에도 격식”

방송인 유영재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배우 선우은숙과 이혼하면서 불거진 스캔들의 여파다.

유영재는 19일 경인방송 ‘유영재의 라디오쇼’ 생방송을 통해 “오늘이 생방송으로 만나는 마지막 시간”이라며 “(생방송 때문에)한번도 잘 놀지도 쉬지도 못했다. 멈추는 것 또한 잘 한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이 지금까지 주신 숙제들 잘 안고 가겠다”며 “길이 하나만 있는 것도 아니고 쉬다보면 새로운 길이 생길 것으로 믿는다”고도 덧붙였다.

CBS 아나운서 출신인 유영재는 그동안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꾸준히 활동하면서 인기를 얻은 방송인이다. 하지만 지난 5일 배우 선우은숙과의 이혼을 발표한 직후 불거진 사생활 문제로 구설에 휘말렸다.

특히 선우은숙과 혼인 신고를 할 당시에 오랜 연인과 함께 지낸 사실이 드러났고, 이와 관련해 선우은숙이 “그 사실을 알았다면 결혼을 승낙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논란은 가중됐다. 이후 유영재가 라디오에서 하차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지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영재는 “만남에도 예의가 있고 이별에도 격식이 있다”며 “욕도 비난도 많이 들었다. 받아들이기 나름이다. 여러분들이 주신 메시지가 뭔지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지난 2022년 10월 부부가 됐다. 당시 만난지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하고 두달 만에 혼인 신고를 마친 파격적인 행보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두 사람은 여러 방송을 통해 결혼에 이르게 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지만 2년만에 파경을 알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