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빛이 너무 야해서 조심한다는 여우상 배우

241

2010년 초반 걸그룹 ‘나인뮤지스’로 데뷔한 경리. 고양이상을 넘어서 ‘여우상’이라고 불릴만큼 섹시한 이미지를 대표하는 스타로 유명세를 치렀다.

어릴 적부터 “눈빛이 섹시하다”라는 말을 많이 들은 데다가 본의 아니게 여러번 오해를 사는 터에 혹시나 술자리에 갈 일이 있으면 눈빛 때문에 괜한 오해를 살까봐 일부러라도 자세를 고쳐 앉는등 늘 조심하는 버릇이 생겼다고

또한 차가운 인상 때문에 방송에서 잠깐 잡히는 모습만으로도 악플 공격을 받기도 했는데, 그런 논란을 피하기 위해 방송에서 시시때때로 웃다 보니 매력이 없어 보이는 부작용이 발생했다고 한다.

도도한 이미지와는 달리 실제로는 순둥순둥한 성격이라는 경리, 2021년 JTBC 드라마 ‘언더커버’에서 한고은의 아역을 연기하며 본격적으로 배우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해 TVING ‘잔혹한 인턴’에서는 철저한 개인주의자인 상품기획실 주임 박승주 역할을, JTBC ‘힘쎈여자 강남순’에서는 꽃미녀 노숙자 노선생 역할을 맡아 완벽한 연기 변신에 성공한 경리가 최근 새로운 소식을 전했다.

바로 새로운 소속사인 레이블사유(LABEL SAYU)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이라는 것.

지난 11일 레이블사유는 해당 소식을 전하며 경리가 음악 활동을 비롯한 다방면에서 기량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경리의 새로운 얼굴을 기대해달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배우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지만 사실 탁월한 가창력의 소유자이기도 한 경리, 새로운 시작을 알림과 동시에 가수로도 다시 복귀할 것을 암시해 팬들의 반가움을 사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