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넘게 몰래 기부하다 딱 걸린 미녀

135

보조개가 매력적인 배우 오연서가 2013년부터 현재까지 대한적십자사에 10년 넘게 꾸준히 기부해온 사실이 알려져 훈훈함을 선사하고 습니다.

지난 4일 대한적십자사 측은 오연서가 매년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적십자 특별회비를 전달하고 있으며, 최근 기부한 1천만 원은 지역사회 취약계층에게 정기적으로 밑반찬과 구호품을 전하는 ‘희망풍차 결연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오연서가 적십자를 통해 꾸준히 기부활동을 이어온 배경에는 오연서의 어머니가 있었습니다. 적십자봉사원이신 어머니 곁에서 나눔을 배우게 되었다는 오연서, 작은 정성이지만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이 꿈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전했습니다

지난 4일 대한적십자사 측은 오연서가 매년 지역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적십자 특별회비를 전달하고 있으며, 최근 기부한 1천만 원은 지역사회 취약계층에게 정기적으로 밑반찬과 구호품을 전하는 ‘희망풍차 결연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꾸준한 기부 활동으로 오연서는 적십자 고액후원자 모임인 ‘레드크로스아너스쿨’에 가입하게 되었는데요. 지난 2022년에는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미친 공로를 인정받아 ‘제11회 나눔국민대상’에서 보건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2002년 오햇님이라는 본명으로 3인조 걸그룹 ‘LUV’의 멤버로 처음 연예계에 데뷔한 오연서. 걸그룹으로서 큰 반향을 얻지 못하자 일찌감치 배우로 전향해 ‘반올림’, ‘논스톱4’ 등의 작품에 출연했지만 10년에 달하는 무명의 시간을 보내야 했습니다.

그러던 중 오햇님이라는 본명이 너무 아동틱하고 사주에도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듣고 현재의 오연서라는 예명으로 활동명을 바꾸게 되었는데요. 이후 ‘동안미녀’, ‘넝쿨째 굴러온 당신’ 등의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배우로서 꾸준히 성장해 온 덕분에 이후 ‘오자룡이 간다’, ‘왔다! 장보리’ 등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으며 배우로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오연서. ‘엽기적인 그녀’, ‘화유기’, ‘미남당’ 등의 작품을 통해 꾸준히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데요.

오는 6월 각기 다른 능력을 가진 플레이어들이 모여 악당들로부터 돈을 되찾는 이야기를 그린 tvN 드라마 ‘플레이어 2: 꾼들의 전쟁’을 통해 다시 안방극장으로 복귀합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