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에 살해 협박까지 받았던 그 때 그 시절

41

1세대 걸그룹 ‘베이비복스’는 청순하면서도 발랄한 컨셉의 걸그룹이 가요계를 점령하던 1990년대 후반 ~ 2000년대 초반, 다른 팀들과는 달리 여전사 컨셉으로 차별성을 두며 사랑받았다.

지난 20여년의 시간을 되돌아 보아도 ‘베이비복스’만큼 강한 임팩트를 남긴 걸그룹은 없을 정도로 멋진 활동을 펼쳤지만, 당시는 아이돌 그룹 팬들 사이에 신경전이 어마어마했던 시기였고 이들은 그야말로 대규모 안티팬의 희생양이었다.

‘베이비복스’가 무대에 오르면 침묵시위와 함께 손가락 욕을 펼쳐 보였다는 안티팬들. 무대 밑에서는 살해 위협이 담긴 혈서와 칼날 등을 보내는 선을 과하게 넘는 행동으로 당시 9시 뉴스에도 보도되기도 했다.

특히나 안티팬들의 가장 큰 희생양이었던 멤버는 간미연이었는데, 당시 다른 멤버들이 자신 대신 안티팬들에게 계란을 맞거나, 이물질을 넣은 물총에 맞아서 실명을 당할 뻔 해 너무 미안해했다고.

실제로 당시 물총 테러를 당한 피해자였던 윤은혜는 당시 안대를 끼고 무대에 올라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으며, 간미연은 당시 교복만 봐도 경끼를 일으킬 정도로 극심한 트라우마에 시달렸다고 한다.

최근 E채널·채널S ‘놀던언니2’에 출연한 ‘베이비복스’ 멤버들, 김이지는 당시 간미연과 소속사 사장의 선물을 사러 갔다가 200여 명의 안티팬들이 문을 깨부수려고 했다는 충격적인 일화를 공개했다.

지금은 다 극복했지만 활동 당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던 간미연 안타깝게도 20대 시절의 기억 일부를 잃었다고 한다.

뿐만 아니다, 이희진은 막내인 윤은혜를 때렸다는 악성 루모로 몸살을 앓기도 했는데, 정작 안티팬들과 싸우느라 너무 바빠서 내부적으로는 싸울 시간이 없었다는 ‘베이비복스’ 멤버들이다.

안티팬들 덕분에 오히려 더 돈독해진 ‘베이비복스. 2006년 공식적인 팀 활동을 중단하고 개인 활동을 이어오고 있지만, 여전히 따뜻하고 끈끈한 우정을 이어오고 있으며, 활동 당시의 멋진 모습과 실력들이 재평가되고 있다.

+1
0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