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디즈니의 딸’로 불리며 열일 중인 배우 근황

53

디즈니+ 신작 ‘지배종’ 한효주의 자신감 “가장 시의적절한 시리즈”

인공 배양육이라는 소재를 내세운 시리즈 ‘지배종’에 시청자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4월10일 공개하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은 2025년 새로운 인공 배양육의 시대를 연 생명공학기업의 대표 윤자유(한효주)와 그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퇴역 장교 출신의 경호원 우채운(주지훈)이 의문의 죽음과 사건들에 휘말리는 이야기다.

작품 공개를 앞두고 4월8일 진행된 ‘지배종’ 제작발표회에 배우 주지훈, 한효주, 이희준, 이무생과 박철환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경호원 우채운을 맡은 주지훈은 “우채운은 군인 출신 경호원으로 과거 대통령 테러 사건을 겪은 후 배후를 찾기 위해 의도적으로 BF그룹에 잠입해 비밀수사를 펼치는 역할”이라며 소개했다.

이어 세계 최대의 생명공학기업 BF그룹의 여성 CEO 윤자유를 맡은 한효주는 “배양육을 만드는 일류 기업의 대표로 1차 산업을 건드렸다 보니 다수의 위협을 받고 있는 인물”이라며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버석한 나뭇잎 같은 캐릭터이기에 목소리 톤도 바꾸었고, 어떻게 변주를 줄 수 있을지 고민했다”라고 밝혔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에 대한 질문에 주지훈은 “한효주 배우는 함께 호흡을 나누면서 우직한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고, 한효주는 “주지훈 배우는 프로듀서의 눈을 가졌다. 현장 전체를 볼 줄 아는 배우”라며 칭찬했다.

대기업 도슨 그룹의 아들로 재력과 권력을 모두 갖춘 대한민국 국무총리 선우재 역을 맡은 이희준은 “재력을 갖춘 캐릭터인만큼 촬영할 때마다 갖춰진 환경에 놀랐다”며 “연기 경력 최초로 고급스러운 역할이 아니었나 싶다”며 만족해했다.

이어 “‘선우재는 어떤 욕망을 가지고 있을까, 어떤 게 고통스러울까’를 고민했다”며 연기하면서 주력한 부분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윤자유 대표의 20년지기 친구이자 BF그룹의 연구소장 온산 역을 연기한 이무생은 이번 작품에서 참여한 다른 배우들의 활약도 빼놓지 않고 밝혔다.

인공 배양육의 핵심 기술을 개발해낸 김신구 박사 역의 김상호, IT 전문가로 인공지능비서 장영실을 개발한 서희 역의 전석호, 윤자유가 믿고 의지하는 BF 그룹 기획실장 정해든 역의 박지연의 이름을 언급한 이무생은 “배우들과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현장이었다”며 연기 앙상블을 소개했다.

연출을 맡은 박철환 감독은 “엄청난 만족감을 느낄 수 있었고, 두려움 없이 촬영에 임할 수 있었다”며 촬영 현장을 돌이켰다.

‘지배종’ 제작 과정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번 작품에서 액션 연기에 도전한 주지훈은 “미래적인 느낌보다 현실적인 액션이 오히려 설득력이 생길 것이라 생각했다”며 “액션 연기에 대해 많이 고민했고, 실제처럼 느껴질 수 있도록 담았다”고 말했다.

‘지배종’은 근미래를 다룬 이야기도 펼친다.

이무생은 근미래 배경의 BF 연구소를 지키는 소장으로 컴퓨터그래픽을 활용한 연기에 도전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의 디테일 덕분에 연기를 하다 보니 점차 숙달이 됐다”​며 “이번 작품에서 없어서는 안될 캐릭터, 인공지능비서 장영실에 주목해주면 좋겠다. 근미래를 배경으로 하는 만큼 미래를 미리볼 수 있는 기회”라고 관람 포인트를 짚었다.

박철환 감독 역시 “촬영 당시 근미래이기 때문에 현실성 있게 보일 수 있도록 무엇보다 리얼리티를 중시하며 찍었다”고 강조했다.

‘지배종’의 극본은 tvN 드라마 ‘비밀의 숲’ 시리즈의 이수연 작가가 맡았다.

이수연 작가와의 작업에 처음 임한 주지훈은 “누구나 깊이 생각해볼 수 있을 법한 소재를 탄탄한 스토리를 지닌 드라마에 녹여내 진입장벽을 낮췄다”며 “가치가 있는 것들을 재미있는 이야기로 녹여내며 서사를 쌓아 올렸다는 게 대단하다”고 말했다.

한효주는 “지금 가장 시의적절한 똑똑한 시리즈라고 생각했다”며 “대본이 너무 좋아서 기쁜 마음에 일기를 썼다. 가슴을 뛰게 하는 설레는 대본이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