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에반게리온 감독 신작, 미리 봤더니 놀라운 이유

28

안노 히데아키 감독의 신작 ‘신 가면라이더’ 극장가 사로잡을까

가면라이더의 시작을 담은 ‘신 가면라이더’에 이목이 쏠린다.

4월3일 개봉하는 영화 ‘신 가면라이더’는 최초의 가면라이더가 된 혼고 타케시가 의문의 악의 조직 쇼커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번 영화 ‘신 가면라이더’는 일본 대표 애니메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을 창조한 거장 안노 히데아키의 신작으로 더욱 주목받는다.

특히 ‘신 재팬 히어로즈 유니버스’ 세계관을 이어가는 시리즈 가운데 마지막 영화로, 가면라이더 탄생 비화를 담아 개봉 전부터 팬들의 관심을 얻고 있다.

‘신 가면라이더’는 일본의 인기 배우 하마베 미나미를 중심으로 이케마츠 소스케, 에모토 타스쿠 등이 주연을 맡았다. 안노 히데아키 감독의 명성과 시리즈의 경쟁력, 배우들의 활약이 맞물려 올봄 국내 극장가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거둘지 이목이 집중된다.

‘신 가면라이더’ 제작진은 개봉 전 영화의 주요 장면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먼저 가면라이더를 둘러싼 의문의 캐릭터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독수리 모양의 엠블럼과 검은색 수트를 착용한 조직원의 모습은 미스터리한 악의 조직 쇼커의 정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동물과 합성해 거미, 박쥐, 벌, 전갈 등 다양한 형태로 탄생한 빌런 오그들의 모습은 가면라이더와 어떤 관계로 얽히는지 궁금증을 갖게 한다.

(사진제공=블루라벨픽쳐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