립밤만 발라도 남달라보이는 원조 국민요정의 비결

516

올리비아 핫세를 닮은 미모에 예쁜 음색과 춤선을 자랑하는 1세대 걸그룹 S.E.S.의 유진. 당시 SM의 이수만 회장이 직접 캐스팅을 제안했을 정도로 뛰어난 미모로 원조 국민 요정에 등극하며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이제는 팀이 아니라 각자의 길을 걷고 있지만 여전히 돈독한 정을 자랑하는 것으로 유명한 S.E.S. 멤버들인데요. 유진은 최근 리더인 바다의 유튜브 채널 ‘이렇게 귀한 곳에 귀하신 분이’에 출연해 유쾌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떡볶이를 먹으며 과거를 회상하던 두 사람, 바다는 S.E.S. 활동 당시에도 떡볶이를 함께 먹던 일을 떠올리며 ‘이걸 다 먹으면 (예쁜)동생들은 대시받고 밖으로 나가겠지?’라는 생각을 종종했다고 하는데요.

그러다 유진이 나가지 않고 집에 있는 날에는 ‘나만 외롭지 않겠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무척 행복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나 모자만 써도 예쁜 유진이 립밤이라도 바르면 그렇게 불안했다는 그녀.

내가 비주얼 담당이 아니었구나???

연습생 시절, 당연히 자신의 팀의 비주얼을 담당해야 하는 줄 알았다는 바다. 유진을 처음 보는 순간 자신이 비주얼 담당이 아니라는 사실을 깊이 깨달았다고 밝혀 촬영장을 빵 터뜨렸는데요.

당시 리더라서 유일하게 핸드폰을 가지고 있어서 수많은 남자 연예인들에게 연락을 받았던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바다에게 연락한 상대 남자 연예인들 대부분이 유진에 대해서 물어보는 바람에 상처를 무척 많이 받았었다고요.

왜 자신에게 알려주지 않았냐고 분개한 유진. 하지만 바다는 몇 명의 정보를 전했지만 정작 유진이 시큰둥하게 반응했다며, 속으로는 ‘이걸 버려? 난 주워 쓰고 싶은데?’라고 생각했다고 밝혀 또 한 번 웃음을 전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그렇게 ‘주운 사람’이 있느냐고 질문했는데요. 바다는 “한 명 있어…”라고 솔직하게 대답하며 고개를 떨궈 다시 한 번 큰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