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사이 폭풍 성장한 국민 조카들 근황

41

2003년 MBC 예능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온 국민의 사랑을 받은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딸 송지아와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의 부쩍 자란 모습이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세월이 화살이구나. 지아보단 아직 내가 조금 크네.

3월 20일 윤민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들 윤후와 송지아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늦은 시간 귀가했더니 두 아이들이 함께 있었다고 하는데요. 무엇보다 부쩍 자란 송지아보다 아직은 자신이 좀 더 크다는 멘트로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습니다.

윤후와 송지아는 10년 전 김성주, 성동일, 이준수의 아들인 김민국, 성준, 이준수 등과 함께 ‘아빠! 어디가?’에 출연, 귀여운 외모와 어린이다운 순수한 모습으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는데요.

특히나 윤후는 팀의 홍일점이었던 지아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전국 누나·이모들을 흐뭇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10년이란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이어오는 가족들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어느덧 훌쩍 자라 각각 17세와 18세가 된 송지아와 윤후. 특히나 송지아는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미모로 JYP엔터테인먼트에 스카우트 제의를 받았었지만, 거절하고 현재는 프로 골프 선수가 되기 위해 열심히 수련 중에 있는데요.

윤후는 아빠와 함께 방송을 통해 종종 모습을 드러내곤 했으며, 2022년에는 정식 음원을 발매, 아빠 윤민수를 따라 가수로 데뷔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