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돈 필요해서 월 2600만원 히트곡 저작권 판 가수

84

명품 하모니를 자랑하는 보컬 그룹 ‘빅마마’에서도 특히나 파워풀한 보컬 실력을 자랑하는 이영현. 2003년 발매한 1집 ‘Like The Bible’의 수록곡이자 솔로곡인 ‘체념’은 이영현을 대표하는 곡이기도 합니다.

노래를 부르는 사람도 체념하게 만든다는 전설의 발라드인 ‘체념’은 놀랍게도 20대 초반이었던 이영현이 태어나 처음으로 만든 자작곡인데요. 당시 사귀던 남자친구와 헤어진 뒤 몇 날 며칠을 울면서 만든 곡이라고 합니다.

최근 E채널, 채널S 예능 ‘놀던언니2’에 출연한 이영현은 사실 만난 지 두 달도 안 돼서 헤어졌는데 오열하며 부르는 게 민망하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는데요.

이후로 연락한 적은 없지만 남편과 우연히 방문한 핸드폰 매장의 사장이 ‘체념’ 속 전 남친이라 깜짝 놀란 적은 있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사실을 알고 나서도 심드렁하게 반응한 남편에게는 아쉬움이 남는다구요.

앞서 언급했듯 ‘체념’은 타이틀곡이 아니었음에도 팬들의 어마어마한 사랑을 받았으며, 20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여성들이 노래방에 가면 가장 많이 부르는 노래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데요.

덕분에 이영현은 많이 받을 때는 한 달에 무려 2,600만 원에 달하는 저작권료 수익을 받았지만, 이제는 ‘남의 떡’이 되어 아쉽다고 솔직하게 밝혔습니다. 다름 아니라 저작권을 다른 이에게 팔았기 때문인데요.

혹시 저작권을 팔 정도로 목돈이 필요했던 것이었냐는 질문에는 한 치의 망설임도 없이 “네”라고 빠르게 대답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앞으로 ‘체념’만큼 큰 사랑을 받는 곡이 또 탄생할 수 있기를 기대하겠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