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연기 ‘못하는 거’라고 고백한 이병헌 첫사랑

42

1992년 KBS 드라마 ‘내일은 사랑’에서 이병헌의 첫 사랑 역할로 처음 데뷔한 고소영. 도회적인 마스크와 시대를 앞서는 세련된 패션 센스 등으로 단번에 여성들의 워너비 스타로 떠올랐는데요.

이후 ‘엄마의 바다’, 영화 ‘구미호’와 ‘비트’ 등의 작품으로 청춘을 대표하는 스타로 자리매김하며 여러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활동을 이어왔는데요. 2010년 동료 배우인 장동건과의 결혼으로 큰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결혼 전 고소영의 마지막 작품은 2007년 SBS 드라마 ‘푸른 물고기’였는데요. 결혼 후 출산과 육아에 전념하던 고소영은 ‘푸른 물고기’ 이후 무려 10년 만인 2017년 KBS 드라마 ‘완벽한 아내’로 복귀하여 공백기가 무색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평소 SNS를 통해 팬들과 자주 소통하는 고소영인데요. 그녀의 근황을 자주 확인할 수 있어서 반갑기도 하지만, 작품 활동을 왜 하지 않는지 아쉬워하는 팬들이 많았던 것도 사실입니다.

본업(배우)을 안 하는 게 아니라 못 하는 것.

최근 유튜브 채널 ‘오은영의 버킷리스트’에 출연한 고소영은 활동을 ‘안 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라며 자신에게 작품 제안이 들어오지 않아 활동을 못 하고 있다는 놀라운 사실을 밝혔는데요.

아주 큰 역할은 아니어도 임팩트 있는 엄마 역할도 해보고 싶다며 배우로서 포부를 밝혔으며, 예능도 해보기 위해 여러 미팅을 해보는 등 새로운 시작을 준비 중이라는 사실을 알려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