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해야만 할 연애, 시작부터 전여친에게 사과한 이유

30

한소희, 류준열과 열애 인정 “‘환승’ 아니야..혜리에 사과”

배우 한소희가 ‘직접’ 류준열과 교제 중임을 인정했다.

한소희는 16일 자신의 블로그에 장문을 글을 올려 류준열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관계를 이어 나가는 사이”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환승이라는 단어는 배제해 줬으면 한다”고 했다.

그는 “서로 마음을 주고받았던 당시는 이미 2024년의 시작이었고, 그분(혜리)과의 이별은 2023년 초에 마무리가 되었고 결별 기사는 11월에 나왔다고 들은 바가 있다”며 “이 사실을 토대로 제 마음을 확인하고 관계를 지속했다”고 말했다.

전날인 15일 SNS를 통해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다”는 글을 남긴 것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한소희는 “​구차했다”면서 “제가 환승을 했다는 각종 루머와 이야기들이 들리고 보이기 때문에 잠시 이성을 잃고 결례를 범한 것 같다”며 “이 점은 그분(혜리)께도 사과드릴 것이며 현명히 대처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자신을 응원하는 팬들에게도 한 마디 남겼다.

한소희는 “좋은 소식을 들고 와도 모자란 마당에 제 상황을 보고 듣고 속상해한 팬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면서 “나이 서른 먹고 칠칠치 못하고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있어서 아직 갈 길이 먼듯하다”고 덧붙였다.

● 열애설→혜리 “재밌네”→한소희 대응→열애 인정까지

한소희와 류준열은 지난 14일 하와이의 한 호텔 수영장에 함께 있는 모습이 일본 인플루언서의 목격담으로 공개되면서 열애설에 휘말렸다. 그렇지만 소속사는 ‘사생활’이라는 이유로 열애설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렇지만 류준열과 오랫동안 교제해온 전 연인인 혜리가 SNS에 휴양지에서 찍은 사진과 함께 “재밌네”라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기며 관심이 쏟아졌다.

이별 후에도 류준열의 SNS를 꾸준히 ‘팔로우’해왔던 혜리가 이날 ‘언팔’을 한 것을 두고도 여러 해석과 추측이 이어졌다.

한소희는 이를 의식한 듯 “저는 애인이 있는 사람을 좋아하지도, 친구라는 이름 하에 여지를 주지도, 관심을 가지지도, 관계성을 부여하지도, 타인의 연애를 훼방하지도 않는다”며 “‘환승연애’ 프로그램은 좋아하지만 제 인생에는 없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저도 재미있네요”라는 내용 또한 덧붙이며 혜리가 SNS에 남긴 “재밌네”라는 글에 대응해 눈길을 끌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