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설 돌던 안재홍의 ‘구여친’이라는 여성의 정체

111

넷플릭스 인기 시리즈 ‘마스크걸’에서 실감나는 연기로 한때 은퇴설(?)까지 돌았던 안재홍이 신작 ‘닭강정’으로 돌아온다. 

작중 안재홍의 구여친으로 ‘오징어 게임’ 정호연까지 출연하는 등 작품에 등장하는 출연진이 주, 조연 가릴것 없이 화려하다.

정호연부터 박진영까지, 주연진 보다 화려한 ‘닭강정’ 카메오들

이쯤되면 주연 배우들보다 특별 출연 형식으로 참여한 카메오들이 더 화려하다.

3월15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로 공개하는 12부작 ‘닭강정’은 배우 류승룡과 안재홍이 주연을 맡았지만 특별출연 형식으로 참여하는 배우들의 면면도 이들 못지 않다. 정호연부터 박진영까지 화려한 라인업을 구축했다.

‘닭강정’은 의문의 기계에 빨려 들어갔다가 닭강정으로 변한 딸 민아(김유정)을 되돌리기 위한 아빠 선만(류승룡)과 민아를 짝사랑하는 백중(안재홍)의 이야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영화 ‘극한직업’과 ‘드림’의 이병헌 감독이 연출과 극본을 맡았다.

독특한 콘셉트로 눈길을 끄는 ‘닭강정’의 제작진이 극의 재미를 더한 카메오들의 활약상을 담은 장면들을 공개했다.

정호연은 맛 칼럼니스트이자 백중(안재홍)의 구여친 홍차 역을 연기한다. ‘오징어 게임’ 이후 오랜만에 국내 드라마 시리즈에 출연해 이색적인 모습을 보인다.

배우 박진영은 노안 콤플렉스를 지닌 인물 유태만(정승길)의 잘생긴 형 유태영 역으로, 고창석은 고백중의 고집불통 아버지로, 문상훈은 의문의 기계와 얽혀있는 정효봉 역으로 등장한다. 여기에 기계 연구에 미친 박사 유인원 역의 유승목도 극에 색다른 재미를 더한다.

주인공 류승룡은 ‘닭강정’에서 만날 수 있는 다채로운 캐릭터들을 작품의 ‘관람 포인트’로 짚었다. 그는 “캐릭터가 정말 눈에 들어올 수밖에 없는 작품”이라며 “제가 연기한 최선만을 비롯한 모든 캐릭터에게 시선을 빼앗길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

배우 김태훈과 황미영, 정순원, 이하늬는 극중 ‘백정 닭강정 4인방’으로 등장해 선만과 백중의 추적극에 웃음과 동시에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월급 루팡’이지만 반전있는 모든기계의 또 다른 직원은 김남희가 맡았다. 이병헌 감독의 작품마다 출연하며 특별한 인연을 이어온 양현민, 허준석, 박형수, 이주빈도 ‘닭강정’에 동참해 짧게 등장하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기는 캐릭터를 소화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