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배우가 오스카 무대에 알몸으로 뛰어든 이유

164

[아카데미] 눈을 의심… 배우 존 시나, 알몸으로 등장한 까닭은?

아카데미 시상식 도중 ‘사고’가 아닐까 의심할 만한 상황이 벌어졌다. 물론 철저한 각본에 의한 무대 연출이었지만 생중계를 통해 시상식을 지켜보던 전 세계 영화 팬들을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배우 존 시나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알몸 상태로 시상자로 나서 현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11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할리우드 돌비 극장에서 제96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존 시나는 의상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옷을 입지 않은 채 슬리퍼만 신었고, 수상자 명단이 든 작은 종이만 든 상태였다.

존 시나가 알몸 상태로 무대에 오른 이유는 지난 1974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벌어진 사건을 패러디하면서 웃음을 주기 위한 설정이다.

당시 시상식에서 한 남성이 수상자가 호명될 때 나체 사체로 무대에 난입하는 일이 벌어졌다. 올해는 그 사건이 벌어진지 꼭 50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착안해 존 시나는 당시 사건을 패러디하는 차원으로 ‘알몸 시상자’로 나섰다. 수상자가 적힌 봉투만 들고 아슬아슬하게 걸어 무대에 오르는 그를 향해 진행자인 코미디언 지미 키멜은 “다 벗은 남성이 시상식을 가로지른다면 어떨까”라고 유머를 더해 제안하기도 했다.

존 시나는 이날 시상 무대에서 영화에서 의상의 중요성을 제차 강조했다. “가장 중요한 건 의상이 아닐까 싶다”고 말한 그는 시상 도중 무대에서 옷을 입는 퍼포먼스까지 펼쳐 또 한번 웃음을 안겼다.

존 시나는 미국 프로레슬링 월드 챔피언 출신의 배우다. 영화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유명세를 얻었고 최근 개봉한 ‘아가일’에서도 활약했다.

이날 존 시나에 의해 호명된 의상상의 주인공은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의 영화 ‘가여운 것들’이다. ‘가여운 것들’은 의상상을 포함해 분장상, 미술상까지 휩쓸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