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본격 만난다는 4살 차이 선남선녀 커플

486

주지훈X한효주의 ‘지배종’은 어떤 작품?

배우 주지훈이 퇴역 장교 출신의 경호원으로 돌아온다.

4월10일 공개하는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지배종’은 2025년 새로운 인공 배양육의 시대를 연 생명공학기업 BF의 대표 윤자유(한효주)와 그녀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퇴역 장교 출신의 경호원 우채운(주지훈)이 의문의 죽음과 사건들에 휘말리는 이야기다. 윤자유와 우채운이 배후의 실체를 추적하는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 우채운 역으로 돌아온 주지훈의 활약에 시선이 향한다. 극본을 쓴 이수연 작가는 드라마 ‘비밀의 숲’ 시리즈를 성공으로 이끈 주역으로, 이번에는 주지훈과 만나 집요한 추적극을 시작한다.

주지훈은 퇴역 장교 출신으로 뛰어난 무술 실력과 지략을 갖춘 경호원 우채운 역을 맡았다. 과거 세간을 뒤흔든 대통령 테러 사건의 배후를 쫓는 인물로 세계 최고의 생명공학기업의 대표인 윤자유(한효주)의 전담 경호원이 되어 극을 이끌 예정이다.

역할을 위해 주지훈은 고난도의 액션 연기는 물론 점차 사건의 진실에 다가서며 느끼는 복잡한 내면 표현을 소화한다. 이어 윤자유 역을 맡은 한효주와의 미묘한 감정 교류까지 소화해내며 연기 변신을 시도한다.

제작진은 ‘지배종’의 분위기를 엿볼 수 있는 장면들을 공개했다. 날카로운 눈빛의 주지훈이 눈길을 끈다.

주지훈은 과거 군 시절 당시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진 상황. 어떤 이유로 부상을 입게 되었는지, 그리고 군 장교를 그만두고 경호원이 된 사연은 무엇인지,​ 우채운의 숨겨진 이야기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번 작품을 함께한 제작진 역시 주지훈에 대한 신뢰를 밝혔다.

연출을 맡은 박철환 감독은 주지훈을 두고 “굉장히 영리하다”며 “연기를 하면 어떤 결과물이 나오게 될 지 잘 알고 있는 배우​”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