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살에 초등학생으로 오해받았다는 최강동안 배우

152

대학교도 졸업한 신애라가
연정훈 아빠한테 볼꼬집 당한 사연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 87학번인 배우 신애라, 1989년 MBC ‘천사의 선택’을 시작으로 배우로 활동하게 되는데요.

1980년대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할리우드 배우 피비 케이츠를 연상케 하는 사랑스러운 미모로 주목받기도 했습니다. 50대 중반인 지금도 남다른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신애라입니다.

너무 어려 보이는 외모 때문에 신인 시절 굴욕 아닌 굴욕을 당하게 됩니다. 이미 대학교를 졸업한 나이였던 신애라는 한 드라마를 촬영하던 중, 함께 출연하던 아역배우들과 대기 중이었는데요.

아이고, 귀엽다.
너는 몇 살이니?

당시 한 선배 배우는 신애라의 볼을 꼬집으며 “너는 몇 살이니?”라고 물었다고 하는데요. 그 선배 배우가 바로 연정훈의 아버지이자, 한가인의 시아버지인 연규진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올해로 데뷔 35주년, 결혼 30년차를 맞이한 신애라. 배우이자 방송인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는데요.

지난해 다큐멘터리 영화 ‘아버지의 마음’에 내레이션으로 참여하는가 하면,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에서 볼 수 없었던 소탈한 일상을 공개하며 대중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