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가서 처연해진… 송중기 관련 전해진 최근 소식

159

“‘로기완’ 송중기, 안아주고 싶을 것”

송중기가 소설 원작을 각색한 영화 '로기완'으로 돌아온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송중기가 소설 원작을 각색한 영화 ‘로기완’으로 돌아온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송중기가 ‘화란’ 이후 선택한 작품은 소설 원작의 넷플릭스 영화 ‘로기완’이다.

‘로기완’은 삶의 마지막 희망을 안고 벨기에에 도착한 탈북자 기완의 이야기를 그린다. 조해진 작가의 소설 ‘로기완을 만났다’를 각색한 작품으로, 송중기가 타이틀롤 로기완을 연기했다.

송중기는 27일 오전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로기완’ 제작보고회(감독 김희진)에 참석해 영화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 영화는, 끊어진 것 같은 희망을 안고 벨기에로 떠나서 그곳에서 어떻게든 살아남고자 하는 기완의 힘든 여정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영화 안에서 많은 일이 일어나고 힐링도 받는다”며 “힐링 영화라고 소개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송중기가 이 작품과 첫 인연을 맺은 것은 6~7년 전이다. 그에게 이 대본은 신선하고 먹먹한 감정을 안겼다.

송중기는 이 작품을 통해 북한말 연기에 도전했다. 그는 “이 대본이 신선했다고 얘기했는데 작품을 통해서 나 스스로도 신선해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며 “북한말은 재미있는 시도였다”고 만족해했다.

이 영화로 첫 장편 연출을 맡은 김희진 감독은 소설을 각색할 때부터 송중기를 염두에 뒀다. 김 감독은 “송중기가 그동안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는데 우리 영화에서 보여준 얼굴은 너무나 처연해서 안아주고 싶고 서늘해서 얼어붙게도 만든다”며 “그런 얼굴이 시청자들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중기는 “매 작품 공개할 때마다 애정은 같지만, 유독 이 작품이 주는 정서가 있어서인지 긴장이 된다.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영화에는 송중기 외에도 최성은, 조한철, 김성령, 이일화, 이상희, 서현우 등이 출연한다.

3월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