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하고 전 남편과 사이 더 좋아졌다는 여배우

188

박은혜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의 ‘이연생’ 역할을 맡으며 배우로서 크게 주목받은 박은혜.  2008년 4살 연상의 사업가인 남편과 결혼, 2011년 쌍둥이 아들을 출산했는데요.

하지만 안타깝게도 결혼 10년 만인 2018년 이혼 후 두 아들을 홀로 키워 왔습니다. 여러 방송을 통해 싱글맘의 고충과 재혼에 대한 고민을 솔직하게 고백했던 그녀인데요.

그래서인지 평소 지인들이 박은혜에게 이혼에 관한 고민을 잘 얘기한다고 합니다. 자신은 이혼했지만, 보통 헤어지지 않는 쪽으로 설득하곤 한다는 그녀. 이를 계기로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들을 위한 예능 ‘당신의 결혼은 안녕하십니까’의 MC를 맡기도 했었지요.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위기에 처한 부부들에게 진솔하고 현실성 있는 조언을 해주었던 박은혜. 사실 이혼은 했지만 전 남편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아이들 역시 아빠와 무척 친하다고 하는데요.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쌍둥이들이 아빠와 함께 해외로 유학을 떠났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자신이 데리고 가려고 했지만 영어를 잘 못하고 혹시나 학교에서 문제가 생길 것을 대비한 조치였다고 하는데요.

딸만 넷인 집에서 자라 남자가 어떻게 사는지, 남자의 고민을 잘 알지 못했다는 그녀. 남자아이들과 어떻게 놀아줘야 하는지, 교육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몰라 남자아이 전문 성교육 선생님을 집으로 모셔 상담 교육을 진행한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이제 막 사춘기에 접어든 쌍둥이들은 외국에서 아빠와 지내며 새로운 삶을 시작했는데요. 덕분에 전남편과 문자 연락을 비롯해 소통을 자주 한다는 박은혜. 오히려 헤어지고 사이가 더 좋아진 것 같다고 합니다.

+1
0
+1
0
+1
0
+1
0
+1
0